LG전자, 美서 제2 도약 이끌 친환경 新사옥 뉴저지에 짓는다

■ 7일 美 뉴저지州 잉글우드 클리프에서 신사옥 기공식
□ 2019년까지 3억 달러 투자해 연면적 6만3천㎡ 규모 조성…건물 연면적은 舊사옥의 6배
□ 舊사옥 대비 2배 수용…LG전자, 그룹 계열사 임직원 등 1천 명 이상 근무
□ 주변 환경 보호를 위해 친환경 설계 적용
□ 2009년부터 주정부, 환경단체 등과 신사옥 건립 협의 끝에 착공
■ 미국시장 제2의 도약 위한 교두보
□ 글로벌 매출 가운데 북미 지역 약 30% 차지
□ 超프리미엄 ‘LG 시그니처’,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 등 프리미엄 시장 집중 공략
■ 북미지역대표 겸 미국법인장 조주완 전무 “세계최고 수준의 친환경 신사옥 건립을 계기로 미국에서 영속하는 기업으로 지속 성장해 고객이 선망하는 1등 LG 브랜드를 만들겠다”고 강조

LG전자가 현지시각 7일 미국 뉴저지주(州) 잉글우드 클리프에서 LG 북미 신사옥 기공식을 열었다. LG전자는 총 3억 달러를 투자해 2019년 LG 북미 신사옥을 완공할 예정이다.(맨 왼쪽부터 고든 존슨(Gordon M. Johnson) 뉴저지주 하원의원, 마리오 크랜작(Mario M. Kranjac) 잉글우드 클리프 시장, 제임스 테데스코(James Tedesco) 버겐타운티장, LG전자 북미지역대표 겸 미국법인장 조주완 전무, 환경보호 전문 변호사 래리 록펠러(Larry Rockefeller), 릭 사바토(Rick Sabato) 버겐카운티 건축노조위원장, 프랭크 허틀(Frank Huttle III)잉글우드 시장, 폴 살로(Paul A. Sarlo) 뉴저지주 상원의원 순임)

LG전자가 미국시장에서 제2의 도약을 이끌게 될 친환경 신사옥을 본격적으로 조성한다.

LG전자는 현지시각 7일 미국 뉴저지주(州) 잉글우드 클리프에서 북미지역대표 겸 미국법인장 조주완 전무, 제임스 테데스코(James Tedesco) 버겐카운티장(長), 마리오 크랜작(Mario M. Kranjac) 잉글우드 클리프 시장, 록펠러 가문의 환경보호 전문 변호사 래리 록펠러(Larry Rockefeller), 자연자원보호위원회(NRDC; Natural Resources Defense Council)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LG 북미 신사옥 기공식을 열었다.

LG전자는 2019년까지 총 3억 달러를 투자해 대지면적 약 11만 제곱미터(㎡)에, 연면적 6만3천 제곱미터 규모의 신사옥을 짓는다. 완공은 2019년 말 예정이다.

신사옥의 건물 연면적은 舊사옥 대비 6배 규모로, 수용 인원도 두 배 가까이 늘어 1천 명이 넘는다. LG전자는 현지 사업의 업무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뉴저지州에 분산돼 있는 사무실을 신사옥에 모두 통합하기로 했다. 신사옥에는 LG생활건강, LG CNS 등 LG그룹의 계열사 직원들도 입주할 예정이다.

신사옥은 2개의 건물로 각각 5층과 4층이다. LG전자는 주변의 삼림, 습지 등을 보호하기 위한 구조로 신사옥을 설계했다. 건물 지붕에는 태양광패널을 설치했다. 1,500 그루 이상의 나무를 심게 되면 사옥이 들어설 부지의 녹지 비중이 연면적의 절반에 달한다. 신사옥 완공 후에는 미국 녹색건축위원회가 운영하는 친환경 건축물 인증제도(LEED)의 골드 등급을 신청할 예정이다.

LG 북미 신사옥 조감도

LG전자는 신사옥에 환경과학관도 조성해 지역 내 학생들을 위한 자연학습공간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LG전자는 2009년부터 북미 신사옥 건립을 추진하기 위해 주(州)정부, 록펠러 재단, 환경단체 등과 협의해왔으며, 지난해 6월 신사옥 건립에 대한 최종 인허가를 승인받았다.

LG전자는 신사옥 건립을 통해 세금, 일자리 창출 등을 감안한 지역 경제 기여도는 매년 약 2천 6백만 달러에 이를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특히 신사옥 착공과 함께 2천 개 이상의 건설 관련 일자리가 생겨난다.

LG전자는 지난해 런칭한 超프리미엄 통합 브랜드 ‘LG 시그니처(LG SIGNATURE)’, 超프리미엄 빌트인 주방가전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SIGNATURE KITCHEN SUITE)’, 차원이 다른 올레드 TV 등을 앞세워 미국 프리미엄 시장을 집중 공략하고 있는 가운데, 신사옥을 중심으로 현지역량을 결집시켜 미국시장에서 제2의 도약을 일궈낸다는 계획이다. LG전자의 글로벌 매출 가운데 북미 지역 비중은 지난해 3분기 누적 기준 약 30%로 해외 지역 가운데 가장 높다.

LG전자 북미지역대표 겸 미국법인장 조주완 전무는 “세계최고 수준의 친환경 신사옥 건립을 계기로 미국에서 영속하는 기업으로 지속 성장해 고객이 선망하는 1등 LG 브랜드를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 LG 북미 신사옥 추진 경과

2009년 신사옥 건립 추진 개시
2010년 신사옥 예정 부지 매입
2011년 공청회 6회 실시 및 인허가 승인
2013년 부지 내 기존 건물 철거
2015년 록펠러 재단, 환경단체 등과 층고(5층) 합의
2016년 공청회 2회 추가 실시 및 인허가 재승인
2017년 신사옥 기공(2019년 말 완공 예정)

Related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