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5단계 직급체계 3단계로 단순화

■ 7월 1일부터 본격 시행
□ 경영환경 변화에 신속히 대응하고 수평적∙창의적∙자율적 조직문화 조성 위해 도입
□ 직위, 연공 중심의 5단계→역할에 따라 사원, 선임, 책임의 3단계로 변경
□ 새 직급체계가 직원들의 성장 기회도 확대할 것으로 기대
■ 스마트하게 일하는 조직문화 위해 다양한 활동 전개
□ 3월부터 월요일에 회의 없애 업무 몰입도 높이고 주말 근무도 줄여
□ 매주 금요일 국내 全 사업장은 ‘캐주얼 데이’…스마트하고 유연하게 일하기
□ 전자 결재 시스템에 음성 결제 추가해 보고의 정확성과 효율성 높여
■ LG전자 박철용 CHO “직원들이 창의적이고 자율적인 조직문화에서 스마트하게 일할 수 있도록 다양한 변화를 지속적으로 추진할 것” 강조

LG전자, 5단계 직급체계 3단계로 단순화

LG전자가 경영환경 변화에 신속히 대응하고 보다 수평적, 창의적, 자율적인 조직문화를 만들기 위해 7월 1일부터 새 직급체계를 도입한다.

LG전자는 연구원을 포함한 사무직 직급을 기존의 직위, 연공 중심의 5단계에서 역할에 따라 3단계로 단순화한다. 사원 직급은 기존과 동일하게 유지하고, 대리~과장은 「선임」으로, 차장~부장은 「책임」으로 바꾼다.

LG전자는 역할, 능력, 성과 중심의 새 직급체계가 직원들의 성장 기회를 확대하는 동시에 신속한 의사 소통을 기반으로 창의적이고 자율적인 조직문화를 확산시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올해 들어 LG전자는 스마트하게 일하는 조직문화를 확산하기 위해 다양한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지난 3월부터는 한 주를 시작하는 월요일을 ‘회의 없는 날’로 정해 업무에 더욱 몰입할 수 있도록 하고, 월요일 회의를 준비하기 위해 굳이 주말에 출근하는 일이 없도록 했다. 또 매주 금요일에는 정장 대신 청바지 등의 차림으로 출근해 스마트하고 유연하게 일할 수 있는 ‘캐주얼 데이’가 국내 全 사업장에서 시행되고 있다.

또 전자 결재 시스템은 텍스트 외에 음성까지 추가할 수 있어 보다 정확하고 효율적인 보고가 가능해졌다.

LG전자 박철용 CHO(최고인사책임자)는 “직원들이 창의적이고 자율적인 조직문화에서 스마트하게 일할 수 있도록 다양한 변화를 지속적으로 추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Related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