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조성진 부회장, “제품 개발 단계부터 협력회사와 적극 협력”

■ 지난 달 31일 ‘2017년 LG전자 협력회 총회’ 개최…99개 협력회사 참석
□ 지난해 동반성장 주요 성과 공유 및 우수 협력회사 선정
□ 부품 표준화 및 공용화, 스마트 팩토리 구축 등 올해 중점 추진 방향 공유
□ 기업의 사회적 책임 충실한 이행도 강조
■ 조성진 부회장 “고객과의 가장 기본적이고 중요한 약속인 품질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서는 제품 개발을 시작하는 단계부터 협력회사의 적극적인 참여를 통해 부품 경쟁력을 확보하는 게 중요하다”며 “어떠한 위기에도 흔들리지 않는 진정한 ‘일등 LG’로 도약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자”고 강조

 LG전자와 협력회사가 지난 달 31일 경기도 평택시에 위치한 LG전자 러닝센터에서‘2017년 LG전자 협력회 총회’를 열었다. LG전자 대표이사 CEO 조성진 부회장(왼쪽에서 여섯번째), 구매센터장 이시용 전무(왼쪽에서 첫번째) 등 LG전자 경영진과 주요 협력사 대표들이 손을 맞잡고 있다.

LG전자와 협력회사가 상생(相生)을 위해 한 자리에 모였다.

LG전자는 지난 달 31일 경기도 평택시에 위치한 LG전자 러닝센터에서 LG전자 대표이사 CEO 조성진 부회장, 구매센터장 이시용 전무 등 회사 경영진과 99개 주요 협력회사 대표들이 참석한 가운데 ‘2017년 LG전자 협력회 총회’를 열었다. 협력회는 LG전자 협력회사들의 모임이다.

이 행사에서 협력회는 지난해 주요 협력 성과를 공유하고, 생산성 향상과 품질개선에서 탁월한 성과를 낸 12개 협력회사를 선정해 시상했다. LG전자는 부품 표준화 및 공용화를 통한 효율적인 생산시스템 구축, 빅데이터를 활용한 스마트 팩토리 구축 등 올해의 중점 추진 방향에 대해 공유했다.

LG전자와 협력회는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충실히 이행하기 위해 소년소녀 가장, 다문화 가정, 독거노인 등 사회 취약 계층을 위한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지속하기로 했다.

조성진 부회장은 “고객과의 가장 기본적이고 중요한 약속인 품질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서는 제품 개발을 시작하는 단계부터 협력회사의 적극적인 참여를 통해 부품 경쟁력을 확보하는 게 중요하다”며 “어떠한 위기에도 흔들리지 않는 진정한 ‘일등 LG’로 도약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자”고 강조했다.

한편 LG전자는 협력회사를 대상으로 ▲생산성 향상을 위한 컨설팅 지원, ▲무이자•저금리 대출, ▲무료 교육 지원 등 동반성장을 위한 다양한 지원 정책을 펼쳐오고 있다. 이를 기반으로 협력회사가 부품 경쟁력을 강화하는 등 선순환 파트너십이 견고해지고 있다.

Related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