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소프트웨어 품질전문가 적극 육성한다

■ 31일, 서초R&D캠퍼스서 소프트웨어 품질 전문가 인증식 개최
□ 전문가 심사 등 통해 소프트웨어 품질 전문가 10명 선정
□ 사업본부 및 연구소 등서 소프트웨어 개발 초기 단계에서부터 품질 관리 중책
■ SW센터장 민경오 부사장 “소프트웨어 품질 전문가 육성은 점점 복잡해지고 있는 전자 제품의 품질 향상을 위해 필수적이다”라며 “소프트웨어 아키텍트, 코딩 전문가들과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을 것”

LGE_소프트웨어 품질전문가 인증: 지난 31일 서울 양재동 서초R&D캠퍼스에서 CTO Software센터장 민경오 부사장(왼쪽에서 5번째)과 새롭게 선정된 ‘SDET(Software Development Engineer in Test) 전문가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LG전자가 소프트웨어 품질 전문가를 적극 육성하며 무결점 제품 개발에 앞장선다.

LG전자는 지난 31일 서울 양재동 서초R&D캠퍼스에서 CTO Software센터장 민경오 수석연구위원(부사장), 경북대학교 최윤자 교수 등이 참석한 ‘SDET(Software Development Engineer in Test) 2기 인증식’을 개최했다.

LG전자 SDET는 소프트웨어 개발 초기 단계부터 테스트를 진행, 품질을 책임지는 전문가다. LG전자는 이번 인증식에서 총 10명의 SDET를 선정했다. 이들은 향후 각 사업본부 및 연구소 등에서 소프트웨어 개발 초기 단계에서부터 코드리뷰, 테스트 케이스 선정 등의 활동을 진행하게 된다.

LG전자는 엄격한 예비 심사를 통해 지난해 11월 선발한 연구원들을 대상으로 내부 교육 및 美 카네기 멜론 대학의 소프트웨어 품질 전문가 교육 과정을 받을 수 있도록 지원했다. 이후 이들을 대상으로 약 6개월 간의 실무 프로젝트를 수행하도록 하고 그 결과를 바탕으로 SDET를 선정했다.

LG전자는 이 외에도 사내 소프트웨어 전문가를 집중 육성하기 위해 2010년부터 소프트웨어 아키텍트(Software Architect), 2012년부터 코딩 전문가 인증 제도도 실시하고 있다.

LG전자 CTO부문 SW센터장 민경오 부사장(수석연구위원)은 “소프트웨어 품질 전문가 육성은 점점 고도화되고 있는 전자 제품의 품질 향상을 위해 필수적이다”라며 “소프트웨어 아키텍트, 코딩 전문가들과 함께 품질 시너지 효과를 내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Related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