혁신과 축제의 장(場) ‘LG 이노페스트’ 글로벌 프리미엄 시장 정조준

■ 유럽, 중동∙아프리카 시작으로 지역별 신제품 발표회 진행
□ 14~16일 그리스 크레타섬, 15~17일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각각 개최
□ 상반기 내 아시아, 중남미 지역도 순차 진행
■ 超프리미엄 ‘LG 시그니처’, 고효율∙스마트홈 가전 등 100여 종 집중 소개
□ ‘LG 시그니처’ 올해 유럽, 중동∙아프리카에 본격 출시
□ 화질, 디자인, 사운드 등 혁신 기술 총망라한 ‘LG 시그니처 올레드 TV W’
□ 스마트 가전 제어하고 동화나 음악도 들려주는 가정용 허브 로봇 등
■ 글로벌마케팅부문장 나영배 부사장 “‘LG 이노페스트’를 통해 LG만의 차별화된 제품을 적극 알리고 현지 거래선과의 파트너십을 더욱 강화해나가겠다”고 강조

LG전자가 글로벌 주요 거점지역에서 신제품 발표회를 개최하며 글로벌 프리미엄 시장 공략을 본격 강화한다. 현지시간 14일 그리스 크레타섬에서 열린 ‘LG 이노페스트(InnoFest)’에 참가한 관람객들이 허브 로봇을 체험하고 있다.

LG전자가 글로벌 주요 거점지역에서 신제품 발표회를 개최하며 글로벌 프리미엄 시장 공략을 본격 강화한다.

LG전자가 현지시간 14일부터 16일까지 그리스 크레타섬에서 ‘LG 이노페스트(InnoFest)’를 열고 유럽의 거래선, 미디어 등 300여 명을 초청해 100여 종의 신제품을 선보였다. 이 행사에는 LG전자 유럽지역대표 겸 독일법인장 박석원 부사장 등이 참석했다.

15일부터 17일까지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중동∙아프리카 이노페스트에서는 중동∙아프리카지역대표 차국환 부사장이 약 300명에게 신제품을 소개했다.

‘LG 이노페스트’는 LG전자 고유의 지역 밀착형 신제품 발표회로, 주요 거래선과의 파트너십을 강화하기 위한 ‘혁신(Innovation)’과 ‘축제(Festival)’의 장이다. 올해는 유럽과 중동∙아프리카를 시작으로, 상반기 내 아시아, 중남미 지역에서 순차적으로 진행한다.

LG전자는 올해 유럽, 중동∙아프리카에 본격적으로 출시하는 超프리미엄 ‘LG SIGNATURE (LG 시그니처)’ 신제품을 비롯 고효율∙스마트홈 기술을 적용한 생활가전, 올레드 TV 등을 소개할 계획이다.

‘LG 시그니처’는 ▲기술 혁신으로 이룬 압도적인 성능 ▲본질에 충실한 정제된 디자인 ▲지금까지 경험해보지 못한 직관적인 사용성을 갖춘 LG전자의 超프리미엄 가전이다. ‘본질의 미학(The Art Of Essence)’을 담은 올레드 TV, 세탁기, 냉장고, 가습공기청정기 등이 포함된다.

화질, 디자인, 사운드 등 LG의 혁신 기술을 총망라한 ‘LG 시그니처 올레드 TV W’는 올해 초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 2017’에서 처음 공개돼 극찬을 받았다.

W7 시리즈(65W7 기준)는 화면 이외의 요소를 철저히 배제하고 패널 두께가 2.57mm에 불과해 마치 그림 한 장이 벽에 붙어있는 듯한 느낌을 주는 벽걸이형 올레드 TV다.

LG전자는 가정용 허브(Hub) 로봇을 비롯 스마트 냉장고, 의류관리기 스타일러, 에어컨∙공기청정기 등 에어솔루션 제품도 공개했다. 가정용 허브 로봇은 다른 스마트 가전을 제어하는 것은 물론, 동화나 음악을 들려주고 레시피도 알려준다. 음악 재생과 알림 서비스도 가능하다.

LG전자 글로벌마케팅부문장 나영배 부사장은 “‘LG 이노페스트’를 통해 LG만의 차별화된 제품을 적극 알리고 현지 거래선과의 파트너십을 더욱 강화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Related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