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LH, ‘스마트에너지 아파트’ 공동 구축

■ 20일 오후 LH사옥에서 스마트에너지 분야 협력위한 MOU체결
■ 신재생에너지 분산발전-저장-관리 등

□ 공동주택단지용 스마트에너지 사업모델 공동 발굴
□ 친환경 공동주택 운영 및 유지보수 사업모델 개발 협력
□ 중동, 인도, 동남아시아 수출향 ‘K-스마트시티’ 공동 개발
■ 이상봉 사장 “공동주택 스마트 에너지 분야는 다양한 에너지관련 기술이 집약되어 그 가능성을 주목 받는 시장”


LG전자 이상봉 사장(좌측 4번째),  LH 박상우 사장(좌측 3번째)이 MOU 체결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아파트단지內 에너지 생산, 저장, 관리를 스마트하게!”

LG전자와 LH(한국토지주택공사)가 친환경 공동주택용 스마트에너지 사업모델 발굴에 뜻을 모았다.

LH와 LG전자는 20일 오후 경기도 성남시 LH 경기지역본부 사옥에서 ‘스마트에너지 분야 상호협력 및 기술교류’ 양해각서 (MOU)를 체결했다. 이 자리에는 LG전자 B2B부문장 겸 에너지사업센터장 이상봉 사장, LH 박상우 사장 등 주요 인사가 참석했다.

‘스마트에너지’ 분야는 ▲태양광 등 신재생 에너지를 생산하는 ‘분산발전’ ▲생산한 전기를 저장했다가 전력이 필요할 때 공급해 전력사용 효율을 향상시키는 ‘에너지저장장치(ESS: Energy Storage System)’ ▲실시간으로 전기 사용량을 모니터링해 에너지를 효율적으로 관리하는 ‘에너지관리 시스템 (EMS: Energy Management System)’ ▲가정 내 친환경 에너지솔루션 등을 포함한다.

LG전자와 LH는 MOU를 계기로 기축·신축 공동주택단지용 스마트에너지 사업모델을 공동 발굴한다. 또 지속가능한 친환경 공동주택 운영 및 유지보수 사업모델 개발에도 협력한다.

이밖에 LH가 중동, 인도, 동남아시아 대상 수출 준비 중인 에너지자립형 신도시모델 ‘K-스마트시티’를 공동 개발한다.

양사는 ‘신재생에너지 생산(태양광)-저장(ESS)-관리(EMS)’를 모두 아우르는 LG전자의 통합 에너지솔루션 역량과 공동주택 건축·관리 분야에서 LH가 축적한 노하우가 시너지를 창출, 글로벌 공동주택 스마트에너지 시장을 선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LH 박상우 사장은 “스마트에너지 기술을 바탕으로 지속가능한 도시·주택건설 능력을 축적해 나가면 향후 인도, 동남아시아 등 신흥도시의 전력부족과 잦은 정전에도 효율적으로 대응이 가능할 것”이라며 “LG전자와 함께 관련된 중소기업들의 일자리 창출 사업개발에도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LG전자 B2B부문장 겸 에너지사업센터장 이상봉 사장은 “공동주택 스마트 에너지 분야는 다양한 에너지관련 기술이 집약되어 그 가능성을 주목 받는 시장” 이라며 “이번 MOU를 계기로 글로벌 에너지시장 선점을 위한 발판을 마련하고 에너지 신산업 발전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Related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