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온실가스 감축목표 7년 앞서 초과 달성

■ 2009년 수립한 목표 대비, 사용단계 온실가스 감축량 조기,초과달성
■ 2020년 연간 온실가스 감축 목표 6천만 톤으로 대폭 상향조정
■ LG전자 품질센터장 김준호 전무 “고효율 제품과 에너지 절감 기술을 지속 개발해 친환경 선도기업 이미지를 더욱 확고히 할 것”

 

LG전자가 에너지 고효율 제품 및 친환경 기술 개발로 온실 가스 배출량을 대폭 감축했다.

LG전자는 지난해 제품 사용 단계에서 발생하는 연간 온실가스 발생량을 3천 8백만 톤 저감해 목표 대비 7년 앞서 초과 달성했다.

LG전자는 2009년 초 적극적인 연구개발을 토대로 주요 제품 에너지 효율을 향상시켜 2020년에는 제품 사용단계 온실가스 발생량을 연간 3천만 톤 감축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LG전자는 TV 주요 제품에 스마트 에너지 세이빙 (Smart Energy Saving) 기술을 적용해 기존 제품 대비 소비전력을 최대 67%까지 줄였다. 또 세탁기에 6모션 및 듀얼 스팀 기술을 적용해 소비전력을 최대 50%, 초절전 슈퍼 인버터 기술을 적용한 에어컨에서는 최대 60% 절감했다.

소비전력1kWh가 감소하면 온실가스 배출량은 0.424kg씩 줄어든다. 47인치 TV 한 대 기준 연간 온실가스 감축량은 약 131kg 수준으로 일반 승용차 1대가 서울에서 부산까지 왕복할 때 발생하는 온실가스 규모와 비슷하다.

LG전자는 제품 사용 단계에서 발생하는 2020년 연간 온실가스 감축 목표를 기존 대비 약 2배 상향 조정한 6천만 톤으로 재 수립했다. 이 감축 목표는 소나무 약 4억 3천만 그루를 심는 효과와 맞먹는다.

이를 위해 LG전자는 소비전력 저감 기술 및 제품 수명 개선에 대한 연구개발을 강화하고 주요 제품에 친환경 소재 적용 비중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또 소비자가 냉장고, 세탁기, TV, 모니터 등 각 제품 별 온실가스 배출량을 인지할 수 있도록 ‘탄소배출량 인증’ 및 ‘저탄소 제품인증’ 취득을 확대한다. 현재 생활가전부문(HA/AE사업본부) 최다 탄소 성적표지 인증 획득 (112건, ‘14년 4월 유효 모델 수 기준) 등의 성과를 거두며 저탄소 친환경 제품 경쟁력을 강화하고 있다.

LG전자 품질센터장 김준호 전무는 “고효율 제품과 에너지절감 기술을 지속 개발하고 관련 인증 취득을 확대해 친환경 선도기업 이미지를 더욱 확고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LG전자는 사업장, 물류 등 생산단계에서 발생하는 온실가스 저감활동에도 집중하고 있다. 생산공정혁신, 생산 사업장 에너지 진단 및 개선활동, 국내외 사업장 담당자 역량 강화 교육, 임직원 에너지 절약 운동 등 다양한 저감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LG전자는 기후변화 대응 최우수 기업 4년 연속 (2009년~2012년) 수상, 2013년 녹색기업 대상, 2014년 에너지스타 어워드 지속가능최우수상을 수상한 바 있다.

Related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