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LG화학, 사회적경제 조직 후원 위한 축제 열었다

■ 1일 LG트윈타워서 ‘LG소셜펀드 페스티벌’ 개최
□ 8개 친환경 사회적경제 조직 대상 경연대회 진행 및 활성화 기금 전달
□ 3개 등급으로 평가 후 최소 3천 만원에서 5천만원까지 지원
□ 별도 7개 조직 대상 최대 1억원의 무이자 대출 사업자금 지원
■ LG전자 이충학 부사장 “사업 내용이 우수하지만 자금이나 경영 노하우가 없어 어려움을 겪는 사회적경제 조직을 발굴해 경쟁력을 갖출 수 있도록 지원할 것” 이라고 강조

1일 LG전자와 LG화학이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사회적경제 조직의 자생력 강화 지원을 위한 ‘LG소셜펀드 페스티벌(LG Social Fund Festival)’을 개최했다. 이 행사에 참가한 15개 사회적경제 조직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LG전자와 LG화학이 함께 사회적경제 조직의 자생력 강화 지원에 나섰다.

양사는 1일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LG소셜펀드 페스티벌(LG Social Fund Festival)’을 개최했다. 이 행사에는 한국사회적기업진흥원 김종각 본부장, 사회연대은행 김용덕 대표, LG전자 윤대식 상무, LG 화학 박준성 상무를 비롯해 사회적경제 조직 및 사전 접수한 일반인 관객 등 200여 명이 참석했다.

LG소셜펀드 페스티벌은 공개경연대회와 평가결과를 통한 기금 전달식 순으로 진행됐다. 경연대회에는 ▲온도차로 발생된 전기를 활용하는 LED 램프 ▲자동차 배터리 출장교체 서비스 등을 제공하는 8개 사회적경제 조직이 참여했다. 지난 9월부터 정부, 학계, 업계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자문 위원단이 73개의 조직 중 서류심사, 현장심사, 면접심사 등 3단계 평가를 거쳐 이번 참여조직을 선발했다.

이들은 15분간 사업 소개 및 질의응답 진행 후 평가결과에 따라 최소 3천 만원에서 5천만원까지 사업자금을 무상으로 지원받게 된다. 자문 위원단은 청중투표 결과, 친환경성, 사회적기업가 정신, 비즈니스 연계성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파이어니어(Pioneer), 이노베이터(Innovator), 크리에이터(Creator) 등 3개 등급으로 평가했다. 3D 프린터로 장애인용 필기보조기구를 제작하는 ‘그립플레이’ 팀과 자동차 폐기물로 만든 액세서리를 제작하는 ‘모어댄’ 팀이 5천만원을 지원받는 파이어니어 등급을 받았다.

이밖에 LG전자와 LG화학은 ▲빗물을 모았다가 활용하는 시설 ▲물을 뿌리면 새싹 돋는 씨앗 카드 등을 제작하는 7개의 사회적경제 조직에도 각각 최대 1억원의 사업자금을 무이자 대출 해주기로 했다.

LG소셜펀드는 LG전자와 LG화학이 공익성 및 지속 가능성이 높은 사회적경제조직을 발굴, 육성, 동반성장 할 수 있도록 하는 사회공헌 프로그램이다. 양사는 2011년부터 2016년까지 매년 20억 원씩을 총 120억원을 투입해 사회적경제 주체가 성장기반을 다질 수 있도록 ▲재정지원 ▲생산성 향상 컨설팅 ▲교육 및 네트워킹 등 다양한 분야에서 지원활동을 펼치고 있다.

LG전자 이충학 부사장은 “사업 내용이 우수하지만 자금이나 경영 노하우가 없어 어려움을 겪는 사회적경제 조직을 발굴해 경쟁력을 갖출 수 있도록 지원할 것” 이라고 강조했다.

LG화학 박준성 상무는 “잠재적인 성장가능성과 사회적 가치가 큰 기업에 맞춤지원을 실시함으로써 지속적인 성장을 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 이라고 말했다.

Related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