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UAE서 장애인용 모바일앱 개발 교육

■ 서울대 및 UAE 장애인 단체와 ‘에이티 에듀컴 2016-2017’ MOU 체결
□ UAE 대학생 대상 장애인용 앱 개발 역량 향상 프로그램 ‘에이티 에듀컴’ 진행
□ 장애인용 모바일앱 개발 교육, 경연대회 개최 및 최종 우승팀 한국 초청 예정
■ LG전자 최용근 걸프법인장 “UAE 대학생들의 창의적인 결과물이 장애인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지속 지원할 것”이라고 강조

LG전자가 17일 두바이에서 서울대 및 현지 장애인 단체 SCHS와 AT에듀컴 2016-2017 상호협력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 서울대 이상묵 교수 (왼쪽에서 세번째), 샤르자 연방 '알 카시미' 왕자 (왼쪽에서 네번째), LG전자 최용근 걸프법인장 (오른쪽에서 두번째) 등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LG전자가 UAE(아랍에미리트) 대학생들의 장애인용 모바일앱 개발 교육에 힘쓴다.

LG전자는 최근 UAE 두바이에서 서울대 및 UAE 장애인 단체 SCHS(Sharjah City for Humanitarian Services)와 ‘에이티 에듀컴 2016-2017(AT EDUCOM, Assistive Technology Education & Competition)’ 프로그램의 상호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이 자리에는 SCHS 대표 쉐이카 쟈밀라 빈트 모하마드 알 까시미(Sheikha Jameela bint Mohammed Al Qasimi) 샤르자 연방 공주, 서울대 QoLT(Quality of Life Technology) 센터장 이상묵 교수, LG전자 최용근 걸프법인장 등 100여 명이 참석했다.

‘에이티 에듀컴’은 소프트웨어 개발 교육, 경연 대회 등을 통해 UAE 대학생들의 장애인 접근성 강화 앱 개발 역량을 향상시키는 프로그램으로 지난해 처음 시작됐다.

지난해 참가자 17명은 ▲치매 환자를 위해 주변 사진과 정보를 수시로 저장해주는 앱 ▲자폐증 어린이가 게임을 통해 경제 개념을 익힐 수 있는 앱 ▲휠체어가 필요한 신체장애인이 방문할 수 있는 음식점 및 관광지를 알려주는 앱 등을 개발한 바 있다.

올해에는 참가자 수가 40여 명으로 대폭 늘어난다. 이들은 5명씩 8개 팀으로 나뉘어 내년 2월부터 앱 개발 교육을 받고 5월 경연대회를 치를 예정이다. 이 대회에서 우승한 두 팀에게는 한국 방문 기회가 주어진다.

서울대학교 QoLT센터장 이상묵 교수는 “UAE 대학생들의 따뜻한 마음과 한국의 IT 기술력이 시너지를 낼 것”이라며 “사회적 약자를 위한 따뜻한 국제 기술 교류가 많아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LG전자 최용근 걸프법인장은 “UAE 대학생들의 창의적 결과물이 장애인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지속 지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Related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