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VC사업본부장 이우종 사장, “신개념 자동차 부품, 개발 초기 전략적 파트너십 중요”

■ 26일 코엑스에서 열린 GM의 ‘한국전자전 2016 개막 기조연설’에 마지막 발표자로 참여
■ 약 15분간 ‘전기차 핵심부품 파트너로서의 LG전자 비전’ 발표
□ 개발 초기 단계부터 완성차 업체, 부품 업체가 공동 참여하는 전략적 파트너십 강조
□ GM 및 LG전자, ‘전략적 파트너십’을 선행적으로 실천하는 모범 사례로 소개

LG전자 VC사업본부장 이우종 사장이 자동차 부품 개발의 새로운 패러다임에 대해 소개했다. 이우종 사장이 26일 코엑스에서 진행된 GM의 ‘한국전자전 2016 개막 기조연설’에서 4명 연설자 중 마지막 주자로 나와 ‘전기차 핵심부품 파트너로서의 LG전자 비전’을 주제로 발표하고 있다.

LG전자 VC사업본부장 이우종 사장이 자동차 부품 개발의 새로운 패러다임에 대해 밝혔다.

이우종 사장은 26일 코엑스에서 진행된 GM의 ‘한국전자전 2016 개막 기조연설’에서 4명 연설자 중 마지막 주자로 나와 ‘전기차 핵심부품 파트너로서의 LG전자 비전’을 주제로 약 15분간 발표했다.

이 사장은 자동차 관련 트렌드가 급변하는 현 시대에서 HMI(Human Machine Interface: 인간 공학적 설계), IT/인포테인먼트 시스템, e-파워트레인(전기차용 동력전달장치) 등 신기술이 적용된 신개념 자동차 부품은 개발 초기 단계부터 완성차 업체 및 부품 업체가 제품기획, 개발 등에 공동으로 참여하는 전략적 파트너십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 사장은 “발상의 전환이 필요하다”라며 “전략적 파트너십 모델을 구성해 제조사, 협력업체가 전략, 개발, 검증 등을 같이 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그는 OEM(주문자위탁생산) 중심 개발, 경쟁 기반 구매 등 전통적인 부품 개발 프로세스에서 벗어나 기술 예측, 전략 수립 단계부터 양사가 공동 참여해 부품을 개발하는 신개념 프로세스를 정립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래야만 성공적인 시장 대응 및 효과적인 위기 관리를 할 수 있다는 것이다.

또 이 사장은 GM과 LG전자가 ‘전략적 파트너십’을 선행적으로 실천하는 모범 사례라고 덧붙였다. LG전자는 GM 의 전기차 ‘쉐보레 볼트 EV(Chevrolet Bolt EV)’ 개발의 전략적 파트너로서 구동모터, 인버터, 배터리팩 등 11개 핵심 부품 및 시스템을 공급한다.

한편 GM의 기조연설에선 이 사장 외에도 제임스 김(James Kim) 한국GM 사장, 마틴 머레이(Martin Murray) GM 전기차 개발담당 임원 등 GM의 고위 임원 3명이 ‘파트너십과 컨버전스가 주도하는 미래’, ‘GM 전기차 포트폴리오 확장’ 등에 대해 발표했다.

Related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