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구본준 부회장 “수익성 기반의 성장 실현하고 미래 성장 가속화의 토대 마련”

■ 선진시장 성장 폭 둔화, 금융시장 변동성과 국제 유가하락 여파 확산 등
세계 경제 불확실성 증대
■ 선행적 준비와 실행 강조
– 시장과 사업의 변화 빠르게 포착, 철저하게 고객의 관점에서 선행적으로 준비
■ 전사 협업 시너지 확대 당부
– 성공사례 적극 내재화, 시장과 고객에 대한 통찰 공유해 새로운 기회로 연결
■ ‘정도경영’ 준수 지속 주문

LG전자 구본준 부회장 사진 입니다.

LG전자 구본준 부회장이 2일 신년사를 통해 “수익성기반의 성장을 실현하고, 어려운 경영환경 속에서도 미래 사업의 기회를 확보해 성장을 가속화할 수 있는 토대를 마련하자”고 강조했다.

구 부회장은 먼저 “흔들림 없이 성장할 수 있는 체질을 만들기 위해 노력한 결과 조직 전반의 건강도가 꾸준히 개선되고 있다”고 소회를 밝혔다.

이어 구 부회장은 올해 전망에 대해 “선진시장의 성장 폭이 둔화되고, 금융시장의 변동성과 국제 유가하락의 여파가 확산되는 등 세계 경제의 불확실성이 더욱 커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구 부회장은 수익성을 기반으로 한 성장과 미래 성장 가속화의 토대를 마련하기 위해 ▲선행적 준비와 실행 ▲전사 협업 시너지 확대 ▲‘정도경영’ 준수를 지속 주문했다.

구 부회장은 “치열한 경쟁상황에서 선제적인 준비 없이는 목표한 성과를 이루기 어렵다”며 “시장과 사업의 변화를 빠르게 포착하고 철저하게 고객의 관점에서 선행적으로 준비하고 실행하자”고 말했다. 이를 위해 지속적으로 차별화된 가치 창출에 역량을 모으고, 미래사업을 체계적으로 발굴/육성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자고 강조했다. 또 “새로운 생각과 새로운 차원의 상품개발도 지속 시도해 미래 준비에 더욱 박차를 가하자”고 덧붙였다.

이어 구 부회장은 “항상 열린 마음으로 전사적으로 협업의 시너지를 더욱 확대해 나가자”고 말했다. 전사 곳곳의 성공 사례를 적극적으로 공유해 내재화하고, 조직/직급의 경계 없이 활발한 소통으로 시장과 고객에 대한 통찰을 공유해 새로운 기회로 연결시킬 것을 당부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정도경영을 지속 실천하며 업무에 임해달라”고 말했다.

신년사 말미에서 구 부회장은 “우리의 사고와 행동의 흔들림 없는 기준은 항상 고객임을 잊지 말자”며 “우리의 몸과 마음이 더욱 성장할 수 있는 성공적인 해로 만들어보자”고 강조했다.

Related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