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창의적 이공계 인재 육성에 발벗고 나섰다

LG전자, 창의적 이공계 인재 육성에 발벗고 나섰다
■ 경영진이 강사로 나서 ‘일일 임원특강’ 및 ‘LG기술특강’ 수업 진행 
 – 창조경제 견인할 주역으로 창의적 이공계 인재의 중요성 역설, 비전 제시
■ ‘하계/동계 R&D 인턴십 프로그램’ 운영 
– 방학 활용해 학생들이 연구개발 현장 경험할 수 있도록 기회 제공 

LG전자 경영진이 공과대 학생들에게 강의해주는 모습

LG전자의 사장단을 포함한 경영진이 공과대 학생들과 현장 스킨십을 늘리며 창의적 이공계 인재 육성에 발벗고 나섰다. 

LG전자 CTO(Chief Technology Officer, 최고기술책임자) 안승권 사장은 29일오후 한양대학교에서 대학원생 200명을 대상으로 일일 임원특강을 진행했다. 

안 사장은 ‘이노베이션과 창의융합형 인재’를 주제로 두 시간 가량 진행한 강의에서 창조경제를 견인할 주역으로 창의적 이공계 인재의 중요성을 역설하며, 공학도로서 자부심과 열정을 토대로 학업에 정진할 것을 독려했다.

또 회사의 비전, 최신 기술 동향 및 ‘연구/전문위원’ 제도를 비롯한 다양한 인재육성 프로그램을 소개하며 LG전자 연구개발 분야의 성공 비전을 제시했다.

LG전자는 3월부터 주요대학을 순회하며 공과대 학생들을 대상으로 일일 임원 특강을 진행하고 있다. 지난해 30회에서 올해 50여 회로 임원특강을 늘려, 더욱 많은 학생과 교감을 나눈다. 

특히 각 사업본부장도 강사로 나서 업계동향, 국내외 사업 성공사례, 경영 전략 등을 소개하고 질의응답 시간을 갖는다. 28일에는 HE사업본부장 권희원 사장이 고려대학교에서 특강을 진행했다. 

이외에도 LG전자는 3월부터 서울대, 카이스트(KAIST) 등 주요 5개 학교에서 이공계 대학생을 대상으로 ‘LG기술특강’ 수업을 진행하며 학생들에게 노하우를 전수하고 있다. 지난해 3개에서 올해 5개로 대상 학교를 늘렸다. 

‘LG기술특강’은 한 학기 수업(3학점)으로 일주일에 3시간씩 진행된다. CTO, 사업본부장 등 임원진이 강사로 참여해 IT기술혁신, IT마케팅 등 다양한 주제로 강의한다. 

LG전자 CTO 안승권 사장은 “경영진이 현업에서 체득한 연구개발 노하우를 공유하고 진솔한 대화를 나누는 다양한 기회를 마련해, 이공계 학생들에게 꿈과 비전을 제시하고 창의적 인재 양성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LG전자는 기존에 학기 중 운영하던 인턴십 프로그램을 방학 때 운영하는 것으로 전환, 올해부터 ‘하계/동계 R&D 인턴십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학생들이 상대적으로 시간 여유가 많은 방학을 활용해 연구개발 현장을 경험할 수 있도록 기회를 제공하는 것이 목적이다. 

5월 27일부터 6월 2일까지 ‘하계 R&D 인턴십’ 지원자를 수십 명 모집한다.

합격자는 5주간 현업부서에서 프로젝트를 수행, 인턴십 평가 우수자는 입사 자격을 부여받는다. 

희망자는 LG전자 홈페이지(http://www.lge.co.kr)의 ‘인재채용’ 코너에서 지원할 수 있다. 

Related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