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글로벌 소셜 캠페인으로 화질 리더십 강화

“초고화질 화면 속 진실 찾기!”

■ 30일부터 고객 참여형 소셜 캠페인 ‘누가 제니의 결혼식을 망쳤을까?’ 진행

■ 캠페인에 올레드 TV, G3 등의 초고화질 기술력 활용해 범인 찾는 과정 담아

■ 내달 2일부터 페이스북 이벤트 진행, 150여 명 선정해 G3등 다양한 경품 증정

■ 해외영업본부장 박석원 부사장 “고객들이 직접 참여할 수 있는 소셜 미디어 기반 마케팅 활동을 적극 마련해 LG 브랜드와 고객 간 소통을 지속 강화할 것”

뉴욕 타임스퀘어 LG전광판에 상영되고 있는 캠페인 영상 입니다.

LG전자가 ‘완벽한 화질로 밝혀낸 진실(Truth lies in the Perfect Picture)’이라는 주제로 이색적인 글로벌 소셜 캠페인을 전개하며 화질 리더십 강화에 나섰다.

LG전자는 30일 미국, 영국, 러시아, 스페인, 브라질, 한국 등 약 10개국에서 고객 참여형 글로벌 소셜 캠페인 ‘누가 제니의 결혼식을 망쳤을까? (영문 명: Who ruined Jenny’s wedding?, http://www.lgperfectpicture.com)’를 시작했다. 내달부터 독일, 프랑스, 중국 등으로 순차 확대할 예정이다.

이 캠페인은 사설 탐정이 올레드 TV와 G3의 초고화질 화면으로 결혼식 동영상을 꼼꼼히 살펴 보면서 결혼식을 망친 범인을 찾는 과정을 담았다. 혼인 서약 직전에 ‘노랑, 빨강, 파랑, 분홍, 보라, 초록’ 등 다양한 색상의 물감 풍선을 결혼식장 전체에 터트린 사람이 범인이다.

참가자는 동영상 속의 하객, 웨이터, 신랑 들러리 등을 클릭해 풍선이 터지기 전과 후의 행동을 자세히 관찰, 진짜 범인이 누구인지 찾는다.

LG전자는 내달 말까지 한달 간 뉴욕 타임스퀘어 및 런던 피카딜리 광장에 위치한 LG전광판에 홍보 영상을 상영해 전 세계 관광객들에게 캠페인 활동을 알릴 계획이다.

한국에서는 내달 2일부터 온라인 이벤트도 진행한다. 참가자는 LG전자 페이스북(http://www.facebook.com/theLGstory)에 본인이 생각하는 ‘범인’의 정체와 ‘내가 꿈꾸는 결혼식의 색상’을 공유하고 주변 참여도 독려할 수 있다. LG전자는 캠페인을 활발히 알리는 참가자 중 추첨을 통해 150여 명을 선정해 G3, 영화예매권 등 다양한 경품을 증정한다.

LG전자 해외영업본부 박석원 부사장은 “고객들이 직접 참여할 수 있는 소셜 미디어 기반 마케팅 활동을 적극 마련해 LG 브랜드와 고객 간 소통을 지속 강화 할 것”이라고 말했다.

Related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