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LG트윈스, ‘사랑의 수호천사기금’ 전달

■ 9일, 서울대 어린이병원서 ‘사랑의 수호천사기금’ 전달식 개최
□ 양사가 1년간 공동으로 모은 기부금 약 1,800만원 전달
□ 2006년부터 10년간 난치병 어린이 지속 후원
■ LG트윈스 박용택 선수 “우리의 작은 정성이 환아들에게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강조

9일 서울대 어린이병원에서 열린 ‘사랑의 수호천사기금’ 전달식에서 LG트윈스 박용택 선수(왼쪽에서 두번째)와 오지환 선수(왼쪽에서 네번째)가 기금을 전달하고 있습니다.

LG전자와 LG트윈스가 난치병 어린이를 위한 사회공헌 프로그램을 진행해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적극 실천했다.

LG전자와 LG트윈스는 9일 서울대 어린이병원에서 LG트윈스 박용택, 오지환 선수 등이 참가한 ‘사랑의 수호천사기금’ 전달식을 개최했다.

‘사랑의 수호천사기금’은 LG전자와 LG트윈스가 2006년부터 10년째 공동으로 진행중인 사회공헌 프로그램이다. LG트윈스 박용택 선수와 오지환 선수가 시즌 중 친 안타 1개당 3만원씩 적립한 기부금에 LG전자가 그 금액만큼 추가 기부하는 방식이다.

올해에는 약 1,800만원을 적립해 서울대 어린이병원에 전달했다. ‘사랑의 수호천사기금’은 난치병 어린이 치료비로 전액 사용된다.

또 이 날 행사에는 LG전자 임직원 자원봉사자 10여 명이 참여해 LG전자 포켓포토로 휴대폰 촬영 사진을 현상해 선물하고, 페이스페인팅, 풍선아트 등 다양한 놀이 활동으로 환아들에게 즐거운 시간을 선사했다.

LG트윈스 박용택과 오지환 선수는 “고객에게 받은 큰 사랑에 보답한다는 뜻에 10년간 함께해 온 LG전자에 감사드린다”며 “우리의 작은 정성이 환아들에게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LG전자 대외협력FD담당 윤대식 상무는 “더 나은 삶을 함께 만드는 기업으로서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Related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