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에볼라 퇴치에 스마트폰 기부

■ ‘유엔인도지원조정국’에 스마트폰 2,000대 기부 결정
■ ‘유엔’서 파견하는 보건 인력 및 아프리카 현지 의료진에 제공
■ 의료 데이터 취합, 현지 상황 모니터링, 대응책 논의 등 실시간으로 이뤄져 에볼라 확산 방지 및 근본 퇴치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
■ 경영지원부문장 이충학 전무 “간절한 희망의 마음을 모아 결정한 이번 기부가 에볼라 퇴치를 위한 의료지원 활동에 실질적인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

LG전자가 아프리카 지역을 중심으로 창궐하는 에볼라 바이러스 대응을 위해 발벗고 나섰다.

LG전자는 ‘유엔인도지원조정국(UN OCHA)’에 스마트폰 2,000대를 기부하기로 결정했다.

‘유엔’은 9월 중순 에볼라 퇴치계획(STEPP)을 발표하면서 10억불 규모의 긴급자금이 필요하다고 밝힌바 있으며, LG전자는 자사가 보유한 제품을 활용한 재능기부를 결정했다.

LG전자가 전달하는 스마트폰은 ‘유엔’에서 아프리카 지역에 파견하는 보건 인력 및 아프리카 현지 의료진이 사용하게 된다.

현재 관련기관들은 에볼라 바이러스 발생 지역이 넓은데 비해 인프라가 부족해 지역별 현지 상황을 실시간으로 공유하고 대응책을 수립하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

회사측은 스마트폰을 활용해 ‘유엔인도지원조정국’본사와 아프리카 오지 곳곳에서 활동하는 의료진 사이의 ▲의료 데이터 취합 ▲현지 상황 모니터링 ▲대응책 논의 등이 실시간으로 이뤄져 에볼라 확산 방지 및 근본적인 퇴치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LG전자 경영지원부문장 이충학 전무는 “간절한 희망의 마음을 모아 결정한 이번 기부가 에볼라 퇴치를 위한 의료지원 활동에 실질적인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Related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