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대학 연구실서 혁신 기술 찾는다

■ 4일 오후 서초R&D캠퍼스에 대학 교수 및 석·박사과정 130여 명 초청,
‘LG University-Tech Fair’ 개최
■ 지난해 이어 2회째 진행, 11개 대학 28개 연구실로 대폭 확대
■ 대학 연구실, 소재부품 및 인텔리전스 기술 등 원천기술분야 58개
연구개발성과 시연
■ CTO 안승권 사장, “향후 대학의 혁신적인 기술 제안과 자연스러운
우수인재 확보의 중요 채널로 확대 및 정례화 할 것”

LG전자가 4일 오후 양재동 서초R&D캠퍼스에 11개 대학 28개 이공계 연구실의 교수 및 석·박사과정 대학원생 130여 명을 초청, 이들이 수행한 연구개발 성과를 시연하는 'LG-University Tech Fair'를 열었다. 연세대 대학원생(왼쪽)이 LG전자 CTO 안승권 사장(오른쪽)에게 3D Video Processing 관련 시연내용을 설명하고 있다.

국내 최고의 대학 연구실(Lab)이 LG전자에 총출동해 연구개발 성과를 뽐냈다.

LG전자는 4일 오후 서울 양재동 서초R&D캠퍼스에서 국내 유수의 대학 연구실을 이끌고 있는 교수 및 석·박사과정 대학원생 130여 명과 함께 ‘LG-University Tech Fair’를 열었다.

올해 2회째인 이 행사는 LG전자가 대학 이공계 연구실을 초청, 이들이 수행한 연구개발 성과를 시연 및 전시하고 산학 간 혁신 기술을 공유하는 자리다. 지난해 5개 대학을 초청해 첫 행사를 치렀고 올해는 11개로 대상을 대폭 늘렸다.

28개 대학 연구실 참가자는 소재부품, 인텔리전스 기술 등 원천기술분야를 중심으로 웨어러블 섬유 센서, 무인자율주행을 위한 고정밀 실시간 경로추정 기술, 저전력 모바일 컴퓨팅 플랫폼 등 58개 연구개발성과를 시연했다.

시연장인 이벤트홀에는 CTO 안승권 사장을 비롯, 500여 명의 LG전자 임직원이 참석했고, LG 화학/LG디스플레이/LG이노텍 등 계열사 관련 분야 임직원도 이를 참관했다.

LG전자는 참가 대학원생들을 위해 산학협력 제도 설명, 1:1 채용상담부스 운영, 선배사원의 진로 코칭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준비했으며, 대학에서 제안한 연구과제를 교수들과 별도로 협의했다.

이 행사에 참가한 서울대학교 재료공학부 남기태 교수는 “최신 기술 동향 습득은 물론, 대학 연구개발성과의 현장 적용 가능성을 확인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됐다”고 말했다.
LG전자 CTO 안승권 사장은 “향후 ‘LG-University Tech Fair’를 대학의 혁신적인 기술 제안 및 자연스러운 우수인재 확보의 중요 채널로 확대 및 정례화 할 것”이라고 말했다.

Related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