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노동조합, 다문화 가정에 ‘고향 나들이’ 선물

■ 다문화 가정에 고향 방문할 수 있는 왕복 항공권 등 제공
□ 다문화 가정 32가구…가족 구성원 포함 총 113명 대상
□ 현지에서도 손쉽게 사용할 수 있는 ‘LG전자 전자레인지’ 증정
■ 협력사 임직원 자녀 장학금 전달 행사도 개최
■ LG전자 배상호 노조위원장 “노조의 사회적 책임을 적극 실천해 지역사회에 실질적으로 기여할 것”

배상호 LG전자 노조위원장(가운데)이 고향 방문단들과 함께 포즈를 취하고 있습니다.

LG전자 노동조합이 다문화 가정에 고향 방문 기회를 제공하며 ‘노조의 사회적 책임(USR, Union Social Responsibility)’을 적극 실천한다.

배상호 노조위원장을 비롯한 LG전자 노조대표는 19일 영등포구에 위치한 LG전자 노동조합 사무실에서 다문화 가정의 고향 방문 왕복항공권 및 협력사 임직원 자녀 장학금 전달식을 개최했다.

LG전자 노동조합은 지역 복지재단 및 임직원의 추천을 받은 다문화 가정 총 32가구를 ‘USR 고향방문단’으로 선정하고 가족 구성원 모두(총 113명)에게 왕복 항공권을 증정했다. 또 현지에서도 손쉽게 사용할 수 있는 ‘LG전자 전자레인지’도 선물했다.

방문단에 선정된 첸차이룬 씨의 남편 최진국 씨는 “지난해 결혼 후 처음으로 아내와 함께 캄보디아에 방문하게 되어 처가 식구들과 더 친해지고 좋은 관계를 맺을 수 있는 기회가 될 것 같다”라며 “이런 기회를 주셔서 정말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배상호 LG전자 노조위원장은 “노조의 사회적 책임을 적극 실천해 지역사회에 실질적으로 기여할 것”이라며 “다문화 가정 구성원들이 고향을 방문해 가족들과 즐거운 시간을 보냈으면 한다”고 말했다.

LG전자 노동조합은 이날 ‘USR 협력사 장학금’ 전달식도 개최했다. ‘USR 협력사 장학금’은 초등학교부터 대학교에 재학중인 LG전자 협력사 임직원 자녀 중 성적이 우수하고 품행이 바른 학생을 선정해 지원하는 장학금이다. 올해는 총 17명의 학생들이 장학금을 받았다.

LG전자 노동조합은 2010년 1월 국내 기업 최초로 ‘USR 헌장’을 선포하며 노동조합 활동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했다. 노동조합은 조합원의 권익 신장뿐 아니라 사회 구성원으로서의 책임도 다해야 한다는 것이다.

이에 따라 노동, 인권, 소비자, 환경 등 7개 영역에 걸쳐 ▲소비자를 위한 생산·품질 강화활동 ▲환경보호 활동 ▲해외법인과 연계한 빈곤국가 구호활동 ▲저소득층 지원 사업 등 다양한 USR 활동을 전개 중이다.

LG전자 노동조합은 2013년 7월부터 십시일반으로 기금을 모아 매년 1억여 원 규모의 저소득층 지원 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독거노인가정·조손가정을 대상으로 생활필수품 전달, 집 수리, 기념일 축하 이벤트 등 다양한 활동으로 지역 사회에서 호평을 받고 있다.

Related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