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첫 ‘LG컵 국제여자야구대회’ 폐막

“열정과 환희의 시간!”

■ 25일 저녁 이천 ‘LG 챔피언스 파크’서 결승전 및 폐막식 개최
■ 나흘간 7개국 8개팀 열띤 경합 끝에 오사카체육대학 팀 우승
■ 구본준 부회장 “선수들의 야구에 대한 사랑과 열정, 큰 꿈이 세계여자야구 역사에 깊이 새겨질 것”

우승팀인 일본의 ‘오사카체육대학’팀 선수들이 LG전자 구본준 부회장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입니다.

LG전자와 한국여자야구연맹이 공동 주최한 ‘LG컵 국제여자야구대회(LG Cup International Women’s Baseball Tournament 2014)’가 25일 폐막했다.

‘LG컵 국제여자야구대회’는 한국여자야구 사상 국내에서 열린 첫 국제대회다.

한국(2개 팀), 미국, 일본, 대만, 홍콩, 호주, 인도를 포함한 7개국 8개팀 150여 명 선수들이 22일 개막전을 시작으로 나흘간 열띤 경합을 벌였다.

25일 저녁 이천 ‘LG 챔피언스 파크’에서 열린 한국의 ‘KOREA’팀과 일본 ‘오사카체육대학(Osaka University of Health and Sport Sciences)’팀의 결승전에서 일본팀이 최종 우승을 차지했다. (19대1)

이날 LG전자 구본준 부회장, LG전자 GSMO(글로벌영업마케팅최고책임자) 박석원 부사장, 한국여자야구연맹 이광환 수석부회장, 한국여자야구연맹 정진구 부회장 등 주요 관계자들은 결승전 관전 후 폐막식에 참석해 선수들을 격려했다.

구본준 부회장은 우승팀에 우승컵과 상품을 전달했다.

이외에도 LG전자는 부문별 우수선수와 감독 등을 선정해 ‘LG 톤 플러스’, ‘포켓포토 2’ 등 LG전자 주요 제품들을 부상으로 제공했다.

구 부회장은 이 자리에서 “이번 대회기간 동안 선수들의 땀과 열정에 감동했다.” 며 “선수들의 야구에 대한 사랑과 열정, 큰 꿈이 세계여자야구 역사에 깊이 새겨질 것”이라고 말했다.

MVP에 선정된 일본팀의 토미모토 미유키 선수는 “각국의 대표선수들이 모여 정정당당한 명승부를 펼친 화합의 장이었다.”라며 “평생 잊지 못할 특별한 경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LG전자는 2012년부터 ‘LG배 한국여자야구대회’를 후원하며 여자야구 저변 확대에 기여해 왔다. 제 3회 ‘LG배 한국여자야구대회’는 내달 개막해 9주간의 대장정에 돌입한다.

Related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