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열린 혁신’ 열풍에 적극 앞장서

■ 20~21일 뉴욕서 열리는 ‘월드 메이커 페어 뉴욕 2014’ 공식 후원
■ ‘모든 것에 대한 새로운 발상’이라는 주제로 다양한 마케팅 활동 진행
■ 美 주요 대학과 ‘열린 혁신’ 프로젝트 진행해 창의적 디자인 컨셉 발굴
■ GSMO(글로벌영업마케팅최고책임자) 박석원 부사장 “전세계적으로 불고 있는 ‘열린 혁신’ 열풍에 적극 동참해 시장선도제품을 발굴하기 위해 지속 노력할 것”

월드 메이커 페어 뉴욕 2014’에서  G3의 ‘셀피(Selfie) 기능’ 을 체험하며 즐거워하고 있는 관람객들 모습 입니다.

LG전자가 전세계에서 불고 있는 ‘열린 혁신(Open Innovation)’ 열풍에 적극 앞장서고 있다.

LG전자는 9월 20일~21일(현지 시간) 양일간 열린 ‘월드 메이커 페어 뉴욕 2014(World Maker Faire NY 2014)’를 공식 후원했다. ‘월드 메이커 페어’는 기술과 예술이 결합된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하는 ‘DIY(Do It Yourself) 프로젝트 전시회’로 아마추어 제조인들이 모여 각자 제작한 작품을 전시하고 정보를 공유하는 축제의 장이다. 디즈니, 인텔, 포드 등 세계 유수의 기업들도 후원에 참여했다.

LG전자는 이 전시회에서 ‘모든 것에 대한 새로운 발상(Re-think Everything)’이라는 주제로 다양한 체험형 마케팅 활동을 진행했다.

부스 내에서 세탁기 폐기판을 재활용한 ‘뮤직 박스(Music Box)’와 세탁기 모터의 전자석을 재활용한 ‘과학 장난감’ 등 일반인 누구나 쉽게 ‘제작(Making)’을 체험할 수 있는 다양한 종류의 ‘제작 키트(Making Kit)’를 제공했다. 폐기된 부품을 재활용해 새로운 제품을 만들어 내는 ‘발상의 전환을 통한 개발’이라는 점에서 참여자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었다.

또 제품 내부가 보이는 투명한 세탁기를 전시해 참여자들이 DD(다이렉트 드라이브; Direct Drive) 모터, 터보워시(Turbo Wash) 기술 등 LG만의 앞선 기술력을 직접 살펴볼 수 있도록 했다. 사내 아이디어를 통해 탄생한 ‘포켓포토’, G3의 ‘셀피(Selfie) 기능’ 등을 전시한 체험존을 마련해 ‘열린 혁신’을 장려하는 조직문화도 소개했다.

LG전자는 폐기물 발생을 최소화한 새로운 개념의 친환경 디자인을 부스 제작에 적용했다. 목재 화물 운반대를 주재료로 사용했고, 친환경 염료를 활용한 스텐실 프린팅을 적용해 부스 철거 후에도 목재 재료로써 재활용 할 수 있도록 했다.

한편, LG전자는 지난 6월부터 다음 달까지 조지아텍 대학, 일리노이 대학 등 미국 내 주요 대학 디자인학과 교수 및 학생들과 함께 ‘열린 혁신’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이 프로젝트는 미국 생활 가전 및 TV 제품을 대상으로 지역별 주거 환경, 미래 트렌드 변화 등을 고려해 현지에 최적화된 창의적인 디자인 컨셉을 발굴하는 산학 협력 프로그램이다. 프로젝트가 끝나면 아이디어의 실현 가능성, 사업성 등을 고려해 제품화를 적극 검토할 계획이다.

LG전자 GSMO(글로벌영업마케팅최고책임자) 박석원 부사장은 “전세계적으로 불고 있는 ‘열린 혁신’ 열풍에 적극 동참해 시장선도제품을 발굴하기 위해 지속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Related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