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05형 곡면 울트라HD TV’로 국내 최고 권위 ‘우수 디자인’ 대통령상 수상
■ ‘G3’, 레드닷 어워드 커뮤니케이션 부문 대상이어 산업통상자원부장관상 수상
■ 노창호 디자인경영센터장 “기대를 뛰어넘는 혁신적 디자인으로 고객 사용편의성과 감성을 모두 충족시킬 것”

대통령상을 받는 '105형 곡면 울트라HD TV'와 산업통상자원부장관상을 받는 'G3'. 이미지 입니다.

LG전자가 ‘우수 디자인(GOOD DESIGN)’ 대통령상을 4년 연속 수상하며 혁신적 디자인 경쟁력을 재 입증한다.

LG전자는 3일 경기도 분당 한국디자인진흥원(KIDP)에서 ‘105형 곡면 울트라HD TV(모델명: 105UC9)로 ‘우수 디자인’ 대통령상을 수상한다.

2011년 ‘매직 스페이스(Door in Door)’를 적용한 일반형 냉장고, 2012년 올레드TV, 2013년 전원버튼과 볼륨버튼을 제품 뒤로 배치한 스마트폰 ‘G2’로 대통령상을 수상한 데 이은 쾌거다.

‘우수 디자인’은 산업통상자원부가 주최하고 한국디자인진흥원이 주관하는 국내 최고 권위의 디자인상이다.

올해 LG전자는 곡면 울트라HD TV, G3 등 본상 4개를 수상한다. ‘우수 디자인’ 인증은 총 36개를 받았다.

‘105형 곡면 울트라HD TV’는 21:9 화면비의 105형 곡면 디스플레이에 5K 울트라HD 해상도(5120×2160)를 구현했다. 21:9 화면비는 주로 영화제작에 사용되는 시네마스코프 화면비율로 사용자는 극장에서 영화를 보는 듯한 경험을 TV에서도 느낄 수 있다.

‘G3’는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 2014(reddot Design Award 2014)’ 커뮤니케이션부문에서 대상을 수상한 데 이어 ‘우수 디자인’ 제품 부문에서 산업통상자원부장관상을 수상한다. 메탈릭 스킨 후면 커버, 인체공학적 곡률을 적용한 후면 등 완벽한 그립감을 주는 정교한 입체 디자인을 구현했다.

이외에도 ▲넓고 평평한 모양의 디자인을 채택해 제품 위에 TV를 올려놓고 사용할 수 있도록 배려한 ‘사운드 플레이트(모델명: LAB540W)’ ▲스마트폰 외관과 동일한 색상으로 홈화면 테마를 변경할 수 있도록 디자인해 매끄러운 간결미를 강조한 일본향 스마트폰 ‘이사이2(isai 2)’의 GUI(Graphic User Interface)가 한국디자인진흥원장상을 수상한다.

LG전자 노창호 디자인경영센터장은 “기대를 뛰어넘는 혁신적 디자인으로 고객 사용편의성과 감성을 모두 충족시킬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