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창원사업장, 6일 환경부 주관 ‘녹색기업대상 시상식’서 대상 수상 
■ 통합 환경안전관리시스템, 친환경 제품 생산, 자원의 효율적 이용 등 다양한 분야에 걸친 친환경 활동 높이 평가 받아 
■ LG전자 박평구 창원경영지원담당 “고객들이 건강하고 깨끗한 환경에서 보다 더 풍요로운 삶을 영위할 수 있도록 다양한 분야에서 녹색경영을 지속 실천할 것”

LG전자 창원사업장이 6일 서울 JW매리어트 호텔에서 개최된 「2013년도 녹색기업대상 시상식」에서 대상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LG전자 창원경영지원담당 박평구 상무(오른쪽)와 정연만 환경부차관(왼쪽)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LG전자가 친환경 경영의 선도 기업임을 명실공히 인정받았다.

LG전자 창원사업장은 6일 서울 매리어트 호텔에서 개최된 「2013년도 녹색기업대상 시상식」에서 대상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올해 3회를 맞이한 ‘2013년도 녹색기업대상’은 환경부가 주최하고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이 주관하는 상이다. 환경부 관계자,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심사위원회가 200여 개의 공모기업 중 엄격한 심사를 통해 ▲ 친환경경영 활동 ▲ 사회∙윤리적 책임 실천 현황 등을 적극 실천하는 우수 기업을 선정했다.

대상을 수상한 LG전자 창원사업장은 ▲ 전사 차원의 통합 환경안전경영시스템 ▲ 친환경 제품 생산 및 관련 정책에 적극 동참 ▲ 지역 내 자원의 효율적 이용 등 다양한 친환경 활동이 골고루 높은 평가를 받았다.

LG전자는 2009년 ‘LG전자 환경안전 통합 표준’을 제정, 국내외 전 사업장에서 동일한 환경안전경영시스템을 운영 중이다. 사업장 환경안전, 유해물질 관리, 임직원 건강증진 등을 전사적으로 통합 관리하는 온라인 시스템도 갖췄다. 또 각 사업장의 환경안전관리를 강화하기 위해 2015년까지 약 1,200억 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폐가전 무상 회수 및 재활용센터 운영, 폐수 재활용 설비 구축 등 지역 내 자원의 효율적 활용 활동에도 적극 동참하고 있다. 특히 2009년부터 창원시 소각장 폐열을 활용한 스팀 공급 시스템을 구축해 사업장 내 난방이나 제조공정 등에 활용, 연간 약 4천 톤의 온실가스 저감 효과를 얻고 있다.

또 냉장고, 세탁기, 건조기 등 각 제품 분야 최초로 ‘탄소배출량 인증’ 및 ‘저탄소제품인증’을 획득하는 등 주요 생활가전 분야에서 저탄소 친환경 제품 개발의 선도주자임을 지속 입증하고 있다.

LG전자 창원경영지원담당 박평구 상무는 “임직원을 비롯한 대내외 고객들이 건강하고 깨끗한 환경에서 보다 더 풍요로운 삶을 영위할 수 있도록 다양한 분야에서 녹색경영을 지속 실천할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