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에어케어(Air Care) 사업 확 키운다

“‘퓨리케어’, 건강·편의성·디자인 모두 잡았다”

■ LG만의 차별화된 에어케어 풀라인업으로 시장 공략 강화
□ 에어컨·제습기는 ‘휘센’, 공기청정기·프리미엄 가습기는 ‘퓨리케어’
■ 공기청정기·가습기 통합 브랜드 ‘퓨리케어(PuriCare)’ 글로벌 런칭
□ 쾌적하고 건강한 공기 제공해 고객들의 건강한 삶에 기여
■ ‘퓨리케어’ 글로벌 사업…3년내 30개국으로 확대
□ 2013년 해외사업 시작, 올해 인도, 인도네시아, 베트남 등에 진출
□ ‘퓨리케어’ 글로벌 판매량 3년내 5배 규모로 확대 계획
■ ‘퓨리케어’, 건강·편의성·디자인 모두 잡았다
□ 깨끗한 공기는 물론 사물인터넷 기능 첫 탑재한 ‘퓨리케어’ 공기청정기
□ 위생과 공간 활용도 높인 ‘퓨리케어’ 프리미엄 가습기
■ 에어케어 47년의 역사…국내 사업은 성장 궤도 진입
■ H&A사업본부장 조성진 사장 “쾌적하고 건강한 공기에 대한 오랜 연구와 사업 경험을 기반으로 에어케어 분야의 글로벌 대표 기업으로 도약할 것”이라며 “LG만의 차별화된 에어케어 풀라인업을 통해 고객들에게 건강한 삶을 제공하겠다”고 강조

LG '퓨리케어' 프리미엄 가습기 신제품 이미지 입니다.

LG전자가 에어컨, 제습기, 공기청정기, 가습기 등을 포함하는 에어케어(Air Care) 사업을 대폭 확대하기로 했다. LG전자는 최근까지 에어케어 사업을 대표해 온 에어컨에 이어 공기청정기와 프리미엄 가습기도 글로벌 시장 공략을 강화한다.

LG전자는 28일 서울 여의도동 LG트윈타워에서 H&A(Home Appliance & Air Solution)사업본부장 조성진 사장, 한국영업본부장 최상규 사장, LG전자 광고 모델 손연재 선수 등이 참석한 가운데 기자간담회를 열고 LG만의 차별화된 제품으로 에어케어 사업을 적극 육성하겠다고 밝혔다.

LG전자는 ‘휘센(Whisen)’과 ‘퓨리케어(PuriCare)’로 나눠 에어케어 사업을 펼치게 된다. 에어컨과 제습기는 ‘휘센’ 브랜드, 공기청정기와 프리미엄 가습기는 ‘퓨리케어’ 브랜드를 사용한다.

LG전자 H&A사업본부장 조성진 사장은 “쾌적하고 건강한 공기에 대한 오랜 연구와 사업 경험을 기반으로 에어케어 분야의 글로벌 대표 기업으로 도약할 것”이라며 “LG만의 차별화된 에어케어 풀라인업을 통해 고객들에게 건강한 삶을 제공하겠다”라고 강조했다.

■ 공기청정기·가습기 통합 브랜드 ‘퓨리케어’ 글로벌 런칭

LG전자가 공기청정기와 프리미엄 가습기를 통합한 신규 브랜드 ‘퓨리케어’를 글로벌 시장에 런칭한다. 이달 한국 시장에 먼저 선보이고, 내년에는 해외시장에도 제품 출시에 맞춰 새 브랜드를 본격적으로 런칭한다는 계획이다.

‘퓨리케어’는 Pure(순수한), Purify(정화하다)와 Care(돌보다)의 합성어로, 고객에게 쾌적하고 건강한 공기를 제공해 건강한 삶에 기여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 ‘퓨리케어’ 글로벌 사업 3년내 30 개국으로 확대…판매량은 5배 목표

LG전자는 2013년 중국, 러시아, 중동 일부 국가 등에서 공기청정기와 프리미엄 가습기의 해외사업을 시작한 후 올해에는 인도, 인도네시아, 베트남 등으로 해외 진출을 확대했다.

LG전자는 미국을 비롯한 선진시장에 순차적으로 진입해, 현재 10여 개 국가에서 진행하는 퓨리케어 사업을 3년 이내에 30개 국가로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통해 3년내 ‘퓨리케어’ 제품의 글로벌 판매량을 올해의 5배 규모로 키운다는 전략이다.

글로벌 공기청정기 시장은 2000년 이후 미국, 일본 등을 중심으로 형성된 이후 중국, 한국 등에서 수요가 늘며 최근 3년간 연평균 성장률이 10%를 넘을 정도로 성장세에 있다. 이에 따라 글로벌 기업들도 공기청정기 시장의 빠른 성장에 주목하고 있다.

■ ‘퓨리케어’, 건강·편의성·디자인 모두 잡았다

LG전자는 28일 ‘퓨리케어’ 공기청정기 4종과 ‘퓨리케어’ 프리미엄 가습기 5종을 국내 시장에 동시에 출시했다.

LG전자는 이번 ‘퓨리케어’ 신제품을 대상으로 가전업계 최초로 핵심 부품인 인버터 모터에 대해 10년 무상 보증을 실시한다.

□ ‘퓨리케어’ 공기청정기, 깨끗한 공기는 기본, 사물인터넷 기능 첫 탑재

LG ‘퓨리케어’ 공기청정기는 먼지입자의 지름이 각각 10㎛(마이크로미터)인 미세먼지(PM10), 2.5㎛인 초미세먼지(PM2.5)는 물론 국내 최초로 먼지 입자의 지름이 1㎛인 극초미세먼지를 감지 할 수 있는 PM 1.0 센서를 탑재했다.

미세한 먼지 입자들은 호흡기에서 걸러지지 않고 폐포까지 그대로 침투하면 인체에 해롭다고 알려져 있다.

이 제품은 상단의 디스플레이를 통해 공기 속에 있는 먼지들의 농도를 수치로 표시하고, 4가지 색상으로 공기의 청정 상태를 알려준다. 공기가 깨끗하고 쾌적할수록 빨간색에서 파란색으로 변한다.

LG전자는 ‘퓨리케어’ 공기청정기 대표 제품(모델명: AS110WBW)에 사물인터넷 기능을 처음 탑재했다. 고객들은 LG전자 가전제품의 스마트홈 서비스 전용 애플리케이션 ‘스마트싱큐(Smart ThinQ)’를 통해 외부에서도 스마트폰을 통해 실내 공기상태를 확인하거나 제어할 수 있다. 실내 공기의 기간별 오염도나, 필터를 교체하거나 청소해야 하는 시기도 확인할 수 있다.

이 제품은 깔끔한 흰색의 긴 원통형 디자인과 함께 강력한 필터성능도 탁월하다. ▲0.02㎛ 크기의 미세먼지를 제거해주는 3MTM 알러지 초미세먼지 필터 ▲새집증후군 유발물질인 포름알데히드를 비롯해, 스모그 원인 물질인 이산화황과 이산화질소 등을 제거해 주는 ‘하이브리드 탈취 필터’ ▲바이러스 및 유해 세균을 제거해주는 ‘제균 이오나이저’ 등을 적용했다.

가격은 모델별로 출하가 기준 30~50만원대다.

□ 위생과 공간 활용도 높인 ‘퓨리케어’ 프리미엄 가습기

프리미엄 가습기 신제품은 세균들이 기생하기 어려운 미세한 크기의 수분을 공급해준다.

‘퓨리케어’ 가습기(모델명: HW500PAV)는 수조 속의 위생까지 고려해 UV(Ultraviolet) 살균 기능을 적용했다. 세계 최초로 UV LED를 탑재해 세균이 번식하지 않도록 6시간마다 90분 동안 자외선으로 수조를 살균해 냄새와 물때를 최소화한다.

이번 신제품은 최대 가습량을 기존 400cc에서 505cc로 늘리고, 가습 면적도 최대 28m2에서 35m2로 대폭 확대해 더 넓은 공간에서 사용할 수 있다.

LG전자는 어린 자녀를 둔 가정에서 프리미엄 가습기를 많이 쓰는 점을 고려해 모서리 부분에 곡선 디자인을 채택했고 LED 조명을 수유등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했다. 가격은 모델별로 출하가 기준 20~40만원대다.

■ 에어케어 47년의 역사…국내 사업은 성장 궤도 진입

LG전자는 1968년 국내 최초로 창문형 에어컨을 출시한 데 이어 1995년 국내 최초 공기청정 겸용 에어컨, 2003년 공기청정 가습기 등을 내놓으면서, 지난 47년간 에어컨을 중심으로 에어케어 사업의 역량을 꾸준히 강화해 왔다.

LG전자는 H&A사업본부 RAC(가정용에어컨)사업부에서 에어컨, 제습기, 공기청정기, 프리미엄 가습기 등 쾌적하고 건강한 공기를 제공하는 제품을 전담하고 있다.

LG전자는 비수기에 해당하는 올 3분기의 공기청정기 판매량이 작년의 2배를 넘는 등 국내 공기청정기 사업이 성장 궤도에 진입한 것으로 보고 있다.

 

[참고]LG전자 에어케어 사업 47년의 발자취

1968년 국내 최초 에어컨(창문형) 출시
1979년 국내 최초 벽걸이형 에어컨 출시
1987년 공기청정기 국내 출시, 국내 최초 제습기 출시
1995년 국내 최초 공기청정 탑재 복합 에어컨 출시
1999년 국내 최초 광촉매플라즈마 공기정화 기술 개발
2000년 휘센 브랜드 런칭
2002년 세계 최초 투인원(2 in 1) 에어컨 출시
2003년 국내 최초 공기청정 가습기 출시
2008년 국내 최초 자동필터 청소 가능한 에어컨/공기청정기 출시
2014년 제습기 세계 판매 1위(소매 제습기 판매 기준)
2014년 국내 최초 에너지효율 1등급 공기청정기 출시
2015년 세계 최초 UV LED 탑재한 프리미엄 가습기 출시
공기청정기·프리미엄 가습기 통합 브랜드 ‘퓨리케어’ 런칭

Related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