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유럽 공략 저진동 드럼세탁기 '센텀' 공개

“진동 줄여 내구성, 고효율, 저소음 모두 챙겼다” 

■ 서스펜션 기술 적용해 세탁통의 진동 줄인 프리미엄 드럼세탁기 ‘센텀’ 공개
■ 진동 줄여 내구성, 고효율, 저소음 등 경쟁력 높여
□ DD모터 무상보증 20년 첫 적용…내구성에 대한 자신감
□ 고효율 구현… 최고 등급 ‘A+++’보다 에너지 사용량 60% 추가 절감
□ 유럽에 출시된 12kg 용량 드럼세탁기 중 가장 조용한 67dB 구현
■ 터보워시로 표준 세탁 49분 만에 완료, 물 사용량도 40% 줄여
■ 올해 말부터 독일, 프랑스, 영국, 이탈리아, 스페인 등 유럽 주요 국가 출시
■ H&A사업본부장 조성진 사장 “소비자들의 니즈를 적극 반영한 프리미엄 드럼세탁기 ‘센텀’으로 유럽 시장을 공략해 글로벌 세탁기 리더로서의 입지를 더욱 강화할 것” 강조

프리미엄 세탁기 '센텀(Centum)' 이미지 입니다.

LG전자가 세탁통의 진동을 줄여 내구성과 에너지 효율은 높이고 소음은 줄인 유럽 프리미엄 드럼세탁기 ‘센텀(CentumTM)’을 공개했다.

LG전자는 탈수기능 등을 사용할 때 세탁통의 진동을 최소화하는 서스펜션(Suspension) 기술을 ‘센텀’에 적용했다. 세탁기는 진동이 줄어들면 내구성이 좋아지고 고효율, 저소음 등 한 차원 높아진 제품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게 된다. LG전자는 유럽 소비자들이 제품을 구매할 때 이 요소들을 중요시한다는 점을 고려했다.

‘센텀’의 저진동 기술은 세탁통과 적접 연결된 DD모터(다이렉트 드라이브(Direct Drive))에 부담을 덜어줘 긴 수명을 확보한다. LG전자는 이 제품에 적용된 DD모터를 20년간 무상 보증해 기술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LG전자가 DD모터를 20년간 무상 보증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며, 기존까지 무상보증 기간은 10년이었다.

‘센텀’은 기존 세탁기보다 에너지 효율도 높아졌다. 진동이 줄어든 만큼 모터의 힘을 손실 없이 세탁통으로 전달해 유럽 에너지 효율 최고 등급인 ‘A+++’보다 에너지 사용량을 약 60% 줄였다. 강력한 에너지 규제 정책을 시행하는 유럽 지역에서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게 됐다.

‘센텀’은 진동을 줄여 소음도 낮아졌다. 소음이 67dB로 유럽에 출시된 12kg 용량 드럼세탁기 중 최저 수준이다. LG전자는 유럽 소비자들이 조용한 세탁기를 선호한다는 점을 적극 반영했다.

LG전자는 이외에도 강력한 물줄기를 빨랫감에 직접 분사해 세탁하는 터보워시를 적용했다. 그 결과 ‘센텀’은 세탁코스를 49분 만에 완료하면서 물 사용량은 터보워시를 적용하지 않은 제품보다 절반가량 줄여준다.

LG전자는 도자기 등에 사용되는 재질인 법랑을 ‘센텀’ 전면부에 적용했다. 법랑은 흠집이 생기거나 부식되는 것을 최소화하고 표면에 묻은 이물질도 잘 닦여 관리가 쉽다.

LG전자는 올해 말부터 독일, 프랑스, 영국, 이탈리아, 스페인 등 유럽 주요 국가에 순차적으로 ‘센텀’을 출시할 계획이다.

LG전자 H&A사업본부장 조성진 사장은 “소비자들의 니즈를 적극 반영한 프리미엄 드럼세탁기 ‘센텀’으로 유럽 시장을 공략해 글로벌 세탁기 리더로서의 입지를 더욱 강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Related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