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건조기, 미국서 친환경 경쟁력 입증

■ ‘에코 하이브리드 건조기’, 환경보호청의 ‘에너지스타 고효율∙첨단제품’ 선정
■ 기존 건조기 배기구의 열에너지 재활용해 전력소비량 최대 50% 절감
■ 의류건조기 선호도 높은 미국 시장에 연내 출시해 고효율 건조기 시장 선도
■ 미국법인장 조주완 전무 “향후 기후 변화에 적극 대응하는 동시에 고객들의 삶을 더 윤택하게 할 수 있는 혁신적인 제품을 지속 선보이겠다”라고 강조

LG전자 ‘에코하이브리드(EcoHybrid) 건조기’ 제품 이미지 입니다.

LG전자의 혁신적인 의류 건조기 제품이 미국 정부로 부터 친환경 경쟁력을 인정받았다.

올해 초 세계 최대 가전전시회인 ‘CES 2014’에서 세계 최초로 선보인 LG전자 ‘에코하이브리드(EcoHybrid) 건조기’가 미국 환경보호청이 주관하는 ‘2014 에너지스타 고효율∙첨단제품 (Emerging Technology Award)’에 선정됐다.

미국 환경보호청은 LG 건조기 제품에 대해 차원이 다른 기술로 에너지와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획기적으로 줄였다고 평가했다.

‘에코하이브리드 건조기’는 기존 건조기에서 버려지던 배기구의 열에너지를 히트펌프(Heat-Pump)로 재활용해 전력소비량을 기존 제품 대비 최대 50%까지 줄여준다. 7.3 큐빅피트(cubic feet) 건조용량 제품으로 LG만의 스팀 기술, 제품의 오작동 원인을 스마트폰 등으로 진단할 수 있는 ‘스마트 진단’ 기능 등을 구현한다.

LG전자는 의류건조기 선호도가 높은 미국시장에 ‘에코하이브리드 건조기’를 연내 출시할 계획이다. 건조 성능을 유지하면서도 에너지 효율을 극대화한 기술을 지속 개발함으로써 고효율 건조기 시장을 지속 선도해 나갈 계획이다.

LG전자 미국법인장 조주완 전무는 “‘에코하이브리드 건조기’는 차원이 다른 에너지효율로 글로벌 친환경 가전제품의 새로운 표준을 제시할 것”이라며, “향후 기후 변화에 적극 대응하는 동시에 고객들의 삶을 더 윤택하게 할 수 있는 혁신적인 제품을 지속 선보이겠다”라고 강조했다.

Related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