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속된 무더위에 LG 냉동고 판매 늘었다

■ LG 냉동고7~ 8월 판매량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20% 이상 증가
□300리터 이상의 대용량 제품 인기…8월 냉동고 판매량의 60% 이상 차지
■ 올해 신제품의 사용 편의성, 디자인, 성능 등에 대한 호평도 판매량 증가에 기여
■ LG전자 냉장고사업부장 박영일 부사장 “고객들의 필요를 충족시키면서 성능은 차별화한 제품으로 냉동고 시장을 선도하겠다”고 강조

: 서울 강서구 공항대로에 위치한 LG 베스트샵 강서본점 매장에서 모델이 LG 컨버터블 패키지 냉동고를 소개하고 있다. 7월부터 8월까지 두 달간 LG 냉동고의 판매량은 지난해 같은 기간 보다 20% 이상 늘었다.

LG전자 냉동고가 계속된 무더위로 판매가 크게 늘었다.

7월부터 8월까지 두 달간의 LG 냉동고 판매량은 지난해 같은 기간 보다 20% 이상 늘었다. 계속된 무더위로 냉동고 수요가 늘었고, 올해 선보인 LG 냉동고의 사용 편의성, 디자인, 성능 등이 고객들로부터 좋은 평가를 얻고 있어서다.

300리터 이상의 대용량 제품이 판매량 증가에 크게 기여했다. 대형마트에서 한꺼번에 식품을 구매하고 오랫동안 보관하거나, 사용하기 편리한 스탠드형 냉동고를 찾는 고객이 늘고 있기 때문이다. LG전자가 8월에 판매한 냉동고 가운데 300리터 이상인 제품이 60%를 넘는다.

대용량 LG 냉동고의 대표 제품은 316리터 용량의 컨버터블 패키지 냉동고(모델명: A326S)로 문이 하나인 냉동고 가운데 용량이 가장 크다.

이 제품은 메탈 디자인을 적용해 깔끔하고 세련된 느낌을 준다. 또 외관 디자인과 크기가 동일하고 용량이 377리터인 컨버터블 패키지 냉장고(모델명: R326S)와도 결합할 수 있다. 사용자는 설치공간, 보관 목적, 용량 등에 따라 각 1대씩을 연결하거나, 냉장고 2대와 냉동고 1대, 냉장고 2대와 냉동고 2대 등 다양하게 조합할 수 있다.

최근 LG전자가 국내 최초로 출시한 가정용 초저온 냉동고(모델명: A255WD)는 보관이 까다로운 고급 식품, 특정 기간에만 구할 수 있는 식품 등을 언제나 신선한 상태로 보관할 수 있어서 고객들의 반응이 좋다.

기존의 가정용 일반 냉동고가 영하 30도(℃) 이상의 온도에서 냉동할 수 있었던 데 비해, 이 제품은 영하 60도까지 냉동할 수 있다. 영하 60도의 온도로 냉동하면 일반 냉동고(모델명: F-A251GDW) 보다 약 1.5배 빠른 속도로 식품을 냉동할 수 있어, 구입 초기의 신선한 상태 그대로 보관해준다.

LG전자 냉장고사업부장 박영일 부사장은 “고객들의 필요를 충족시키면서 성능은 차별화한 제품으로 냉동고 시장을 선도하겠다”고 강조했다.

Related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