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이드한 상판에 큰 냄비 2개도 거뜬 LG 디오스 하이브리드 전기레인지

■ 상판 너비가 76cm인 와이드형 하이브리드 전기레인지 신제품 출시
□ 기존의 대형 4구 가스레인지 사용 고객도 추가 공사 없이 쉽게 설치
□ 상판이 일반 전기레인지 대비 좌우로 20% 이상 길어… 큰 조리기기도 동시에 사용
■ 인덕션 1구 + 하이라이트 2구 탑재, 조리 방법•용기 종류에 따라 최적의 요리 가능
□ 3kW의 최고 화력 갖춘 인덕션 버너…일반 인덕션 대비 조리속도 35% 빨라
□ ‘다이렉트 슬라이드 컨트롤’, ‘인덕션 화력 인디케이터’ 등 다양한 편의기능 탑재
■ 키친어플라이언스사업부장 박영일 부사장 “고객의 니즈를 제대로 충족시켜주는 LG만의 차별화된 프리미엄 주방 가전을 지속 선보일 것”

LG전자가 14일 상판 너비가 일반 전기레인지보다 20% 이상 더 길어 큰 조리용기도 동시에 사용하기 편리한 와이드형 '디오스 하이브리드 전기레인지'를 출시했다. 기존에 대형 4구 가스레인지를 사용하던 고객도 이 제품을 구매하면 추가 공사 없이 전기레인지를 사용할 수 있다.

LG전자가 편리하면서도 화력이 강한 프리미엄 하이브리드 전기레인지 신제품을 선보였다.

LG전자가 14일 출시한 LG 디오스 하이브리드 전기레인지(모델명: BEH3GW)는 상판 너비가 76cm(센티미터)로, 일반 전기레인지(60cm)보다 좌우로 20% 이상 더 긴 와이드형 제품이다.

기존에 대형 사이즈의 4구 가스레인지를 사용하는 고객이 전기레인지로 교체하려면 제품 너비가 맞지 않아 패널을 덧대거나 싱크대 상판을 교체해야 했지만, 이 제품을 구매할 경우 별도의 공사 없이 간편하게 설치할 수 있다. 76cm 너비의 와이드형 전기레인지는 최근까지 국내에서 출시된 사례가 없다.

이 제품은 화구 사이의 공간이 넓어 바닥 면적이 큰 조리용기 2개를 동시에 사용하기에도 편리하다. 지난 달 제주도에서 열린 ‘그랜드 키친 위드 마스터즈(Grand Kitchen with Masters)’ 행사에서 국내외 정상급 셰프들도 이 제품이 사용하기 편리하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신제품은 인덕션 버너 1구와 하이라이트 버너 2구를 탑재한 하이브리드 전기레인지다. 사용자가 조리 방법, 조리용기 종류 등에 따라 원하는 버너를 선택해 요리할 수 있다. 인덕션 버너는 자기장을 활용해 전용 용기에 열을 가하는 방식으로 에너지 손실이 적어 화력이 높다. 하이라이트 버너는 열로 상판을 뜨겁게 만드는 방식으로 어느 용기나 사용할 수 있다.

사용자는 3kW(키로와트)의 강력한 화력을 갖춘 인덕션 버너를 사용해 일반 인덕션 버너 대비 35% 더 빠르게 조리할 수 있다. 3kW는 승압 공사가 필요 없는 인덕션 전기레인지 중 가장 높은 화력이다. 일반 인덕션 버너의 화력은 2kW 수준으로 1리터(L)의 물을 끓이는 데 3분 30초 가량 걸리지만, 신제품의 인덕션 버너는 2분 20초만에 물을 100도(℃)까지 끓일 수 있다.

이 제품은 △터치패널을 통해 사용자가 원화는 화력을 바로 선택하거나 손가락으로 밀어서 선택할 수 있는 ‘다이렉트 슬라이드 컨트롤’ △인덕션 버너의 작동 상태 및 화력을 빨간 LED 막대로 알기 쉽게 보여주는 ‘인덕션 화력 인디케이터’ △아이들이 제품을 작동하지 못하도록 해주는 ‘잠금 기능’ △원하는 시간에 사용하는 ‘타이머 기능’ △일정 시간 이상 조작하지 않으면 자동으로 전원을 차단하는 ‘자동 잠금 기능’ 등 다양한 편의 기능도 갖췄다.

또 제품 상판에 독일의 유명 특수유리 제조업체 ‘쇼트(SCHOTT)’社의 블랙 세라믹 글라스 소재를 적용해, 강한 내구성과 세련된 디자인도 장점이다.

가격은 출하가 기준 159만원이다. LG전자는 신제품 출시를 기념해 구매 가격의 10% 캐시백, 12개월 무이자 할부 제공 등 다양한 혜택을 제공한다.

LG전자 H&A사업본부 키친어플라이언스사업부장 박영일 부사장은 “고객의 니즈를 제대로 충족시켜주는 LG만의 차별화된 프리미엄 주방 가전을 지속 선보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Related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