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해외 거래선 초청 “우리는 글로벌 가족”

■ ‘2016 글로벌 패밀리 페스티벌(Global Family Festival)’ 개최
□ 32개국 51개 거래선 사장단 가족 초청
■ LG전자-거래선, 화합 다지며 상호협력 모색
□ LG트윈타워, 서초R&D센터 등 방문해 LG 혁신 제품 직접 체험
□ 서울, 제주 등 방문하고 퓨전 국악, 상모 비보이 등 관람
■ LG전자 대표이사 H&A사업본부장 조성진 사장 “상호 신뢰를 바탕으로 해외 주요 거래선과 파트너십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며 “거래선이 원하는 혁신 제품을 지속 선보여 프리미엄 가전 시장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

서울 강남구 도산대로에 위치한 LG 베스트샵 강남본점 매장에서 거래선 가족들이 LG전자 가전 제품들을 살펴보고 있다.

LG전자가 해외 주요 거래선을 한국으로 초청해 양측의 굳건한 협력관계를 재확인했다.

LG전자는 24일부터 28일까지 북미, 유럽, 중남미, 아시아 등의 32개 국가 51개 주요 거래선의 사장단 가족 100여 명을 초청해 ‘2016 글로벌 패밀리 페스티벌(Global Family Festival)’을 진행하고 있다.

이 행사는 LG전자와 거래선이 화합을 다지고 양측이 상호협력하는 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자리다.

거래선은 LG트윈타워, 서초R&D캠퍼스 등을 방문해 超프리미엄 가전 ‘LG 시그니처’를 비롯해 ‘트윈워시’, ‘LG G5’, ‘스마트 씽큐 허브’ 등 혁신 제품들을 직접 체험했다. 또 LG전자와 거래선은 국내 LG 베스트샵의 운영 사례를 통해 유통 전략을 공유하는 시간도 가졌다.

LG전자는 거래선에 한국의 멋도 소개했다. 거래선은 여의도 63빌딩, 제주 사계리 해변 등을 방문했다. 또 퓨전 국악, 상모 비보이 등을 관람하기도 했다.

거래선은 남산 서울타워를 수놓고 있는 올레드의 압도적인 화질 앞에서 탄성을 지어내기도 했다. LG전자와 LG디스플레이는 지난해 말 남산 서울타워에 올레드 조형물을 설치했다. 이 조형물은 55형 올레드 패널 총 248장을 사용해 경북궁의 사계절, 서울의 화려한 야경, 한강 불꽃놀이 등 한국의 아름다움을 보여주고 있다.

LG전자는 해외 주요 거래선과 견고하게 파트너십을 구축해 프리미엄 가전 브랜드의 이미지를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LG전자 대표이사 H&A사업본부장 조성진 사장은 “상호 신뢰를 바탕으로 해외 주요 거래선과 파트너십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며 “거래선이 원하는 혁신 제품을 지속 선보여 프리미엄 가전 시장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Related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