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IFA 야외 정원에 ‘LG SIGNATURE 갤러리’ 조성

■ 超프리미엄 ‘LG 시그니처’의 디자인 철학을 담은 ‘LG 시그니처 갤러리’ 조성
□ 한국에 이어 유럽 시장에 ‘LG SIGNATURE’ 본격 론칭
□ IFA 전시장 중앙의 야외 정원에 1,375제곱미터 규모로 별도 공간 마련
□ ‘본질의 미학’을 주제로 ‘LG 시그니처’ 주요 제품 소개
■ 가전이 도달할 수 있는 최고의 경지 체험
□ 英 디자인그룹 ‘제이슨 브루지스 스튜디오’, ‘LG 시그니처’ 제품의 핵심 기술과 본질을 재해석해 빛, 움직임, 음악 등 활용한 설치예술 전시
□ LG 디스플레이의 OLED 조명, LG 하우시스의 인조대리석 등 신소재 활용
■ 글로벌마케팅부문장 나영배 부사장 “‘LG 시그니처’의 글로벌 출시 확대에 맞춰 프리미엄 고객들과의 교감을 넓힐 수 있는 다양한 마케팅을 지속할 것” 강조

LG 시그니처 갤러리 조감도

“‘LG SIGNATURE’, 유럽 무대 데뷔”

LG전자가 국내에 가장 먼저 선보인 超프리미엄 ‘LG SIGNATURE(LG 시그니처)’를 유럽시장에 본격적으로 선보인다.

LG전자는 9월 2일부터 7일까지 독일 베를린에서 열리는 유럽 최대 가전전시회인 ‘IFA 2016’에서 ‘LG 시그니처’의 디자인 철학을 담은 ‘LG 시그니처 갤러리’를 조성한다. 이번 전시회를 ‘LG 시그니처’의 유럽 데뷔 무대로 만든다는 계획이다.

‘LG 시그니처 갤러리’는 LG전자가 운영하는 전시 부스(18홀)와는 별도로, IFA 전시장 중앙의 야외 정원에 1,375제곱미터의 전용 공간이다.

LG전자와 영국의 디자인그룹 ‘제이슨 브루지스 스튜디오(Jason Bruges Studio)’는 ‘본질의 미학(The Art of Essence)’를 주제로 ‘LG 시그니처’ 주요 제품의 핵심 기술과 본질을 재해석한 다양한 작품을 전시한다.

관람객들은 올레드 TV, 냉장고, 세탁기, 가습공기청정기 등 ‘LG 시그니처’ 주요 제품과 빛, 움직임, 음악 등을 활용한 설치 예술 작품을 통해 가전이 도달할 수 있는 최고의 경지를 체험할 수 있다.

‘LG 시그니처 갤러리’의 조성과 전시를 위해 LG그룹의 계열사들도 참여했다. LG디스플레이의 OLED 조명, LG하우시스의 인조대리석 하이막스 등 혁신적인 신소재 등이 활용됐다.

‘LG 시그니처’는 ▲기술 혁신으로 이룬 압도적인 성능 ▲본질에 충실한 정제된 디자인 ▲지금까지 경험해보지 못한 직관적인 사용성을 갖춘 LG전자의 超프리미엄 가전이다.

제이슨 브루지스는 “가전과 예술의 경계를 허물고, ‘LG 시그니처’의 본질을 기반으로 시간과 공간을 초월하는 아름다움을 감동 있는 경험으로 제공하고자 노력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LG전자 글로벌마케팅부문장 나영배 부사장은 “‘LG 시그니처 갤러리’는 지금까지 경험해 보지 못한 차별화된 아트 프로젝트”라며 “‘LG 시그니처’의 글로벌 출시 확대에 맞춰 프리미엄 고객들과의 교감을 넓힐 수 있는 다양한 마케팅을 지속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Related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