깨끗하고 편리한 LG 정수기, 인도 소비자 사로잡았다

■ 깨끗한 물 찾는 프리미엄 고객 중심으로 현지 수요 증가
□ 1분기 LG 정수기 판매량 작년 동기 대비 50% 이상 성장
□ 식수 공급 사정 좋지 않아 정수기 수요 지속 확대
■ 정수기 사업 전략 국가인 인도에서 시장 공략 강화
□ 인도에 최적화한 정수기, 현지 노이다 공장에서 전량 생산
□ 인도 전역에 서비스 조직 갖추고 사후 관리도 철저
□ 주요 도시에서 정수기 체험 이벤트, 보상 판매 행사 등 개최
□ 하반기 중 현지 특화 정수기 신제품 선보일 예정
■ LG전자 대표이사 H&A사업본부장 조성진 사장 “현지 적합형 제품과 서비스를 앞세워 인도 정수기 시장을 선도해 나가겠다”고 강조

인도에 위치한 LG전자 브랜드샵에서 LG전자 직원이 고객에서 LG 정수기를 소개하고 있다.

LG전자가 깨끗하고 편리한 정수기로 인도 소비자를 사로잡았다.

LG전자는 2014년 7월 국내 업체 중 처음으로 자체 브랜드로 인도 정수기 시장에 진출한 데 이어, 올해 1분기 판매량을 작년 동기 대비 50% 이상 늘리며 가파른 성장세를 이어 가고 있다.

인도는 현지 식수 공급 사정이 좋지 않아 중산층 이상의 고객들을 중심으로 LG 정수기에 대한 수요가 지속적으로 늘고 있다.

LG전자는 정수기 사업 전략 국가 가운데 하나인 인도에서 시장 공략을 강화하고 있다. 현지 고객들의 요구를 신속하게 반영하고 물류비용을 절감하기 위해 최근 인도 노이다 공장에 정수기 생산라인을 구축했다. 또 정수기 설치와 사후 관리를 담당하는 인력을 지난해 하반기 대비 40% 가량 늘렸다.

현지 수질을 고려해 정수 성능을 높인 정수기(모델명: WAW73JW2RP)는 박테리아, 바이러스, 중금속 냄새 등을 없애 주는 5단계 필터 시스템을 갖춰 현지에서 인기가 높다.

LG전자는 올해 들어 뉴델리, 뭄바이 등 인도 전역에서 정수기 체험 이벤트와 보상 판매 등 다양한 판촉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또 하반기에는 미네랄 필터, 자외선(UV) 살균 기능 등을 추가한 정수기 신제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LG전자 대표이사 H&A사업본부장 조성진 사장은 “현지 적합형 제품과 서비스를 앞세워 인도 정수기 시장을 선도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Related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