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프리미엄 가전으로 유럽 가전 매출 키운다

■ 유럽 20여 국가의 거래선, 기자 등 200여 명 초청해 80여 종의 신제품 발표
□ 10일부터 12일까지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유럽 지역 ‘이노페스트’ 개최
□ 올해 유럽 가전 매출 성장률 두 자릿수 목표
■ 내구성과 에너지효율 높이고 소음 낮추는 ‘센텀 시스템’ 적용 제품 확대
□ 드럼세탁기에 이어 프리미엄 냉장고에도 ‘센텀 시스템’ 적용
□ ‘센텀 시스템’ 적용한 냉장고의 인버터 리니어 컴프레서도 업계 첫 20년 무상보증
□ 유럽의 최고 에너지 효율등급 A+++보다 에너지 사용량 더 줄여
■ 超프리미엄 통합 가전 브랜드 ‘LG 시그니처’ 등 선보여
□ LG 시그니처 신제품 하반기 유럽 출시
■ 유럽지역대표 박석원 부사장 “까다로운 유럽 시장을 겨냥해 가전의 본질인 성능과 내구성을 강화한 프리미엄 제품을 앞세워 LG 브랜드 위상을 더욱 높이겠다”고 강조

. LG전자가 현지시간 10일부터 12일까지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진행한 지역 밀착형 신제품 발표회인 '이노페스트'에서 LG전자 직원이 거래선 관계자들에게 내구성과 에너지효율을 높이면서 소음을 낮추는 '센텀 시스템'을 적용한 프리미엄 냉장고, 세탁기 신제품을 소개하고 있다.

LG전자가 프리미엄 가전을 앞세워 유럽 시장 공략을 강화한다.

LG전자는 현지시간 10일부터 12일까지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이노페스트(InnoFest)’를 열고 유럽 20여 국가의 주요 거래선, 기자 등 200여 명에게 80여 종의 신제품을 선보였다. 이 행사에는 유럽지역대표 박석원 부사장, H&A해외영업그룹장 박재유 전무 등이 참석했다.

‘LG 이노페스트’는 LG전자 고유의 지역 밀착형 신제품 발표회로, 주요 거래선과의 파트너십을 강화하기 위한 ‘혁신(Innovation)’과 ‘축제(Festival)’의 장이다.

LG전자는 ‘센텀 시스템(Centum System™)’을 적용한 프리미엄 가전, 超프리미엄 가전 ‘LG 시그니처’ 등을 앞세우며 올해 유럽에서의 가전 매출 성장률을 두 자릿수로 높여 잡았다.

LG전자는 드럼세탁기에 이어 냉장고에도 ‘센텀 시스템’을 확대 적용했다. LG만의 혁신 기술인 ‘센텀 시스템’은 세탁기의 모터와 냉장고의 컴프레서의 내구성과 에너지효율을 높이면서 소음은 낮춰준다. LG전자는 세탁기에 이어 ‘센텀 시스템’을 적용한 냉장고의 인버터 리니어 컴프레서도 업계 최초로 20년간 무상으로 보증한다.

세탁기의 ‘센텀 시스템’은 탈수기능 등을 사용할 때 진동을 최소화하기 위해 자동차에 주로 사용되는 서스펜션(Suspension) 기술을 적용해 내구성과 효율을 높이면서 소음을 줄였다.

LG전자는 유럽의 최고 에너지 효율 등급인 A+++ 보다 약 60% 더 에너지 사용량을 줄인 세탁기 신제품을 독일, 프랑스, 영국, 이탈리아 등에 본격 출시할 계획이다.

‘센텀 시스템’을 적용한 LG 냉장고는 인버터 리니어 컴프레서와 냉기 제어 기술을 통해 소비전력을 크게 낮췄다. 상냉장∙하냉동 타입 냉장고는 A+++ 보다 에너지 사용량을 20% 가량 더 줄였고, 양문형 냉장고는 A+++ 대비 에너지 사용량을 10% 더 낮췄다.

LG전자는 超프리미엄 ‘LG 시그니처’ 신제품도 선보였다. LG 시그니처는 ▲기술 혁신으로 이룬 압도적 성능 ▲본질에 충실한 정제된 디자인 ▲지금까지 경험해보지 못한 직관적인 사용성을 지향하는 超프리미엄 가전 통합 브랜드다. LG전자는 ▲올레드 TV ▲냉장고 ▲세탁기 ▲가습공기청정기 등 LG 시그니처 신제품을 하반기 중 유럽에 출시한다.

LG전자 유럽지역대표 박석원 부사장은 “까다로운 유럽 시장을 겨냥해 가전의 본질인 성능과 내구성을 강화한 프리미엄 제품을 앞세워 LG 브랜드 위상을 더욱 높이겠다”고 강조했다.

Related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