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20주년 맞은 佛 여성 마라톤 대회 후원

■ 국내 기업으로는 처음으로 유럽 최초의 여성 마라톤 대회인 ‘라 파리지엔’ 공식 후원
□ 여성 건강과 권익 신장을 위해 대회 창립…올해 20주년 맞아
□ ‘센텀 시스템’ 세탁기 이미지를 활용한 초대형 아치, 제품 체험공간 마련해 ‘눈길’
□ 젊은 여성과 유명 연예인들의 호응 높아지면서 올해 4만여 명 참가
■ ‘센텀 시스템’ 알리기 위해 유럽에서 프리미엄 마케팅 본격 개시
□ 유럽의 최고 에너지 효율 등급인 A+++ 보다 약 60% 더 에너지 사용량 줄여
□ 터보워시 기능은 6kg 세탁물을 49분만에 세탁, 물∙에너지 사용량을 각각 17%↓
□ 가전의 내구성과 에너지효율을 높이면서 소음은 낮춘 차별화된 혁신 기술…인버터 DD모터 등에 업계 최초로 20년간 무상 보증
■ LG전자 프랑스법인장 김진홍 전무 “‘센텀 시스템’ 가전의 본격적인 출시에 맞춰 현지 고객들을 위한 프리미엄 마케팅을 확대하겠다”고 강조

LG전자가 현지시각 11일 파리에서 열린 프랑스의 대표적인 여성 마라톤 대회인 '라 파리지엔'을 후원하는 등 고효율, 저진동을 구현한 LG만의 혁신 기술인 '센텀 시스템' 알리기에 나섰다.

“‘센텀 시스템’ 핵심부품 20년 보증”

LG전자가 국내 기업 가운데 처음으로 프랑스의 대표적인 여성 마라톤 대회인 ‘라 파리지엔(LA PARISIENNE)’을 후원했다.

‘라 파리지엔’은 1997년 여성의 건강과 권익 신장을 위해 창립된 유럽 최초의 여성 마라톤 대회로, 최근 젊은 여성, 유명 연예인들의 관심이 높아지면서 이번 대회에 4만 명 이상이 참가했다. 이 대회는 올해로 20주년을 맞았다.

11일(현지시각)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마라톤은 ‘축제’를 주제로 에펠탑, 센 강 등 파리의 주요 명소를 포함한 7km 코스로 진행됐다.

LG전자는 에펠탑 인근에 ‘센텀 시스템(Centum System™)’ 세탁기 이미지를 활용해 가로 11.7m, 세로 5.5m의 초대형 아치를 세웠다. 세탁기 신제품을 체험할 수 있는 공간도 별도로 마련해 대회 참가자들과 관람객들로부터 큰 관심을 받았다.

LG전자는 올해 상반기 유럽에 출시한 ‘센텀 시스템’ 세탁기를 알리기 위해 프리미엄 마케팅을 펼치고 있다. 지난 6월에는 파리의 에펠탑 앞에서 피트니스, 요가 이벤트를 진행해 호응을 얻었다.

‘센텀 시스템’ 세탁기는 유럽의 최고 에너지 효율 등급인 A+++ 보다 약 60% 더 에너지 사용량을 줄였다. 고속 세탁 시 소음이 67dB(데시벨)로 유럽에서 판매되는 동급 드럼세탁기 중 가장 조용한 수준이다.

터보워시 기능을 이용하면 6kg 세탁물을 기준으로 49분만에 세탁이 끝나고 물 사용량과 에너지 사용량은 기존 제품 대비 각각 17% 줄어든다. 사용자는 스마트폰을 통해 세탁기를 원격으로 제어할 수 있고 제품에 기본 탑재된 코스 외에도 스마트폰의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원하는 세탁 코스를 내려 받아 사용할 수 있다.

LG전자는 세탁기뿐만 아니라 냉장고, 건조기 등으로 ‘센텀 시스템’을 확대적용하고 있다. ‘센텀 시스템’은 프리미엄 가전의 내구성과 에너지효율을 높이면서 소음은 낮춘 LG만의 차별화된 혁신 기술이다. LG전자는 ‘센텀 시스템’을 적용한 세탁기의 인버터 DD 모터, 냉장고의 인버터 리니어 컴프레서를 업계 최초로 20년간 무상 보증한다.

‘센텀 시스템’을 적용한 LG 상냉장∙하냉동 냉장고는 고효율 인버터 리니어 컴프레서 기술을 통해 유럽의 최고 에너지 효율 등급인 A+++ 보다 에너지 사용량을 20% 가량 줄여 현재 판매되고 있는 동급 제품 가운데 가장 효율이 높다.

LG전자 프랑스법인장 김진홍 전무는 “가사 부담을 줄여주는 것을 넘어 고객들에게 더 풍요롭고 편리한 삶을 제공하는 제품을 선보일 것”이라며 “‘센텀 시스템’ 가전의 본격적인 출시에 맞춰 프리미엄 마케팅을 확대하겠다”고 강조했다.

Related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