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매직스페이스 냉장고 글로벌 누적 판매 300만대

■ 2010년 세계 첫 출시 이후 글로벌 시장에서 인기몰이 지속
□ 사용편의성 높고, 냉기 손실 줄여 프리미엄 냉장고의 새 기준으로 정착
□ 2013년 100만대 판매 달성 이후 판매 속도 2배 이상 빨라져
■ ‘매직스페이스’의 진화는 계속…두 번 두드리면 냉장고 안이 보이는 노크온까지 탑재
■ LG전자 키친어플라이언스사업부장 박영일 부사장 “편리한 수납공간을 제공하고 에너지를 획기적으로 줄여주는 ‘매직스페이스’가 프리미엄 냉장고의 새로운 기준으로 자리잡았다”며 “LG만의 차별화된 혁신 기능으로 글로벌 프리미엄 냉장고 시장을 선도해 나가겠다”고 강조

 

 LG전자 모델이 1월 초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 2017’에서 LG 프리미엄 냉장고의 차별화된 기능인 ‘매직스페이스’를 소개하고 있다

LG전자 ‘매직스페이스 냉장고’가 최근 글로벌 판매 300만대를 돌파했다.

LG전자가 2010년 첫 선을 보인 ‘매직스페이스 냉장고’는 4년만인 지난 2013년 누적 판매 100만대를 달성했다. 이후 판매에 가속도가 붙어 2배 이상 더 팔리며 최근에는 누적 판매량 300만대를 넘어서는 등 프리미엄 냉장고로 자리잡았다.

‘매직스페이스’는 LG전자가 세계 최초로 도입한 ‘냉장고 속 미니 냉장고’로 불리는 신개념 수납공간이다. 기존 냉장고 문에 넓이가 같은 문을 추가하는 방법으로 별도의 수납 공간을 제공한다. 해외에서는 ‘도어 인 도어(DID, Door in Door)’로 불리며 LG 냉장고의 프리미엄 이미지를 높이고 있다.

‘매직스페이스’는 사용자들이 자주 찾는 식료품을 보다 편리하게 보관하고 꺼낼 수 있게 해준다. 또 냉장고 문 전체를 열고 닫을 필요가 없어 냉기손실을 절반 가량 줄여준다. 용량도 43~83L(리터)로 소형 1도어 냉장고와 맞먹는다.

LG전자는 사용편의성을 보다 강화한 ‘매직스페이스 냉장고’를 꾸준히 내놓고 있다. 2014년에는 ‘매직스페이스’를 2개로 늘린 ‘더블매직스페이스’ 냉장고를 출시했다. 이 제품은 가족들이 자주 찾는 간식, 음료 등을 편리하게 수납할 수 있는 ‘패밀리 스페이스’와 주부들이 많이 사용하는 반찬과 조미료, 자주 먹는 과일 등을 보관하는 ‘시크릿 스페이스’로 나눴다.

LG전자가 지난해 출시한 ‘LG 시그니처 냉장고’에는 문을 열지 않고도 보관 중인 식재료를 확인할 수 있는 ‘노크온 매직스페이스’를 탑재했다. LG전자는 프리미엄급 ‘디오스 냉장고’에 ‘노크온 매직스페이스’를 확대 적용해 ‘매직스페이스 냉장고’의 저변을 보다 넓혀 나갈 예정이다.

올해 CES에서 첫 선을 보인 ‘LG 스마트냉장고’는 ‘투명 매직스페이스’에 풀HD급 29인치 LCD터치 디스플레이를 더했다.

LG전자 H&A사업본부 키친어플라이언스사업부장 박영일 부사장은 “편리한 수납공간을 제공하고 에너지를 획기적으로 줄여주는 ‘매직스페이스’가 프리미엄 냉장고의 새로운 기준으로 자리잡았다”며 “LG만의 차별화된 혁신 기능으로 글로벌 프리미엄 냉장고 시장을 선도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Related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