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실내기 52대까지 연결하는 시스템에어컨 출시

■ 단일 제품 기준, 세계 최대 용량인 32마력의 ‘멀티브이 슈퍼5’ 신제품 출시
□ 대형 실외기에 최대 52대의 실내기 연결
□ 독자 개발한 고효율 인버터 컴프레서 탑재
□ 기존 대비 설치 면적 34% 줄이고, 무게도 28% 가벼워
■ 온도∙습도 감지는 물론 공기 청정 등 다양한 편의 기능 제공
□ 온도와 습도를 감지해 에너지 사용량은 줄이면서 최적의 실내 환경 유지
□ 슈퍼 공기 청정 기능으로 황사, 초미세먼지, 유해세균, 악취 등 제거
□ 스마트폰으로 작동을 제어하고 실시간 전력 소비량도 확인
■ 에어솔루션사업부장 이재성 전무 “고효율 인버터 컴프레서 기술력을 기반으로 국내외 시스템에어컨 시장을 지속 선도할 것”이라고 강조

모델이 단일 제품 기준 세계 최대 용량인 32마력의 시스템에어컨 '멀티브이 슈퍼5'를 소개하고 있다.

“세계 최대 용량 32마력 시스템에어컨”

LG전자가 단일 제품 기준 세계 최대 용량의 시스템에어컨을 출시했다.

시스템에어컨은 대형 실외기에 여러 대의 실내기를 연결해 공간활용과 에너지효율이 뛰어나며, 주로 학교, 사무실, 상가, 아파트 등의 냉난방을 위해 사용된다.

LG전자가 선보인 신제품은 세계 최대 용량인 32마력(HP; Horse Power)의 ‘멀티브이 슈퍼 5(Multi V Super 5)’다. 32마력은 5평형(약 16.5m2) 사무공간이 52개인 오피스텔 전체의 냉방과 난방을 동시에 할 수 있는 용량이다.

‘멀티브이 슈퍼5(Multi V Super5)’는 LG전자 대표 시스템에어컨 ‘멀티브이 슈퍼(Multi V Super)’의 5세대 모델로 독자 개발한 고효율 인버터 컴프레서를 탑재하고 있다.

신제품은 공간 활용이 탁월하다. 32마력의 ‘멀티브이 슈퍼5’는 기존의 18마력 제품과 14마력 제품을 연결해 32마력 용량을 구현했을 때보다 설치면적이 최대 34% 줄어든다. 제품 무게도 최대 28% 가벼워 건물에 주는 하중도 최소화했다.

‘멀티브이 슈퍼5’는 실내기와 실외기에 온도와 습도를 감지할 수 있는 센서를 적용해 습도에 따라 최적의 실내 환경을 자동으로 유지해 전기료 부담을 줄여준다. 또 강력한 공기 청정 기능으로 황사, 초미세먼지, 유해 세균, 악취 등도 걸러준다.

사용자는 스마트폰을 이용해 외부에서 냉방과 난방 기능을 사용할 수 있고 전력 소비량, 실내 온도 및 습도 등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LG전자 에어솔루션사업부장 이재성 전무는 “고효율 인버터 컴프레서 기술력을 바탕으로 시장을 선도하는 혁신적인 제품을 지속적으로 선보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Related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