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스타일러, 中 판매량 ‘쑥쑥’

■ 스타일러의 첫 해외 진출국 중국에서 본격적인 성장세
□ 올해 월 평균 판매량 작년 대비 2배
□ 부피 30% 이상 줄이고 편의 기능 강화한 제품 현지서 인기
□ 주요 도시에서 스타일러 체험행사 진행
■ 의류 관리에 민감한 프리미엄 고객 중심으로 수요 증가
□ 공기 오염도 높아 살균과 위생에 대한 관심 고조
□ 황사, 미세먼지 유입이 잦은 봄철 성수기에 맞춰 유통 매장 진입 대폭 확대
■ 스타일러에 LG만의 차별화된 융복합 가전 기술 탑재
□ 세탁기의 스팀, 냉장고의 온도관리, 에어컨의 기류제어 등 핵심기술 탑재
□ 한 번 입고 세탁하기에는 부담스러운 의류를 항상 깨끗하게 관리
□ 무빙행어와 스팀으로 생활 구김과 냄새 줄이고 세균도 없애
■ 세탁기사업부장 전시문 전무 “최근 중국 프리미엄 고객이 스타일러의 살균·위생 기능에 만족도가 높아 입소문을 타기 시작했다”며 “LG만의 차별화된 제품을 앞세워 글로벌 의류관리기 시장을 지속 선도해 나가겠다”고 강조

중국 북경 가전매장에서 현지 고객들이 LG전자 스타일러 제품을 둘러보고 있다.

“중국에서 입소문 탄 ‘LG 스타일러’”

LG전자 신개념 의류관리기 스타일러가 해외 첫 출시국가인 중국에서 본격적인 성장세를 보여주고 있다.

올 들어 스타일러는 중국에서 월 평균 판매량이 작년 대비 2배 수준으로 늘었다.

LG전자는 2012년 스타일러의 첫 해외 진출 국가로 중국을 선택했다. 중국은 공기 오염도가 높아 살균과 위생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이 높기 때문이다.

LG전자는 황사, 미세먼지 유입이 잦은 봄철 성수기에 맞춰 유통 매장 진입도 대폭 늘리고 있다.

지난해 LG전자는 제품의 부피를 기존 대비 30% 이상 줄이고 바지 칼주름 관리기 등 편의 기능을 대폭 강화한 신제품을 중국에 출시했다. 이후 북경, 광주, 중경 등 주요 도시에서 체험행사를 진행한 결과, 스타일러를 찾는 고객들이 꾸준히 늘고 있다.

스타일러는 한 번 입고 세탁하기에는 부담스러운 양복, 블라우스, 교복 등을 항상 깨끗하게 관리할 수 있는 의류관리기다. 특히 세탁기의 스팀 기술, 냉장고의 온도관리 기술, 에어컨의 기류 제어 기술 등 주요 가전의 핵심기술을 품은 LG만의 차별화된 융복합 제품이다.

스타일러는 옷을 흔들어 털어주는 무빙행어(Moving Hanger)와 스팀으로 생활 구김, 냄새를 줄여주고 건조까지 해준다. 또, 의류에 묻은 대장균, 황색포도상구균 등의 세균과 집먼지 진드기를 99.9% 제거한다.

LG전자 세탁기사업부장 전시문 전무는 “최근 중국 프리미엄 고객이 스타일러의 살균·위생 기능에 만족도가 높아 입소문을 타기 시작했다”며 “LG만의 차별화된 제품을 앞세워 글로벌 의류관리기 시장을 지속 선도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Related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