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리∙동시세탁 ‘LG 트윈워시’, 연내 40國 출시

■ 올해 40여 국가에 트윈워시 출시
□ 5월 중남미, 이달 중 아시아, 하반기에는 유럽, 중동, 아프리카 등 출시
□ 대만에서는 유통 거래선의 요청으로 예약 판매 진행
■ 상단 드럼세탁기와 하단 미니워시 결합한 트윈워시 인기 지속
□ 경남 창원에서 트윈워시 전량 생산
□ 지난해 7월 한국에 가장 먼저 출시, 지난해 말 미국 판매 시작
□ 미국에서 가장 비싼 세탁기이지만, 당초 목표 보다 더 판매
■ LG전자 세탁기사업부장 전시문 전무 “트윈워시의 글로벌 출시 확대를 통해 전세계 세탁 문화를 지속 선도할 것”이라고 강조

멕시코의 한 가전 매장에서 LG전자 직원이 'LG 트윈워시'를 소개하고 있다

LG전자가 올해 해외 40여 국가에 트윈워시를 출시해 한국과 미국에서 얻은 인기를 이어갈 계획이다.

LG전자는 5월까지 멕시코, 콜롬비아, 칠레, 페루 등 중남미 주요 국가에 출시한 트윈워시를 이달 중 중국, 대만, 싱가포르, 필리핀, 베트남, 태국 등 아시아에, 하반기에는 유럽, 중동, 아프리카 등에 확대 출시한다.

LG전자는 경남 창원에서 트윈워시를 전량 생산하고 있다. 지난해 7월 한국에 가장 먼저 출시했고 지난해 말 미국에서도 판매를 시작했다.

트윈워시는 세계 최초로 드럼세탁기 하단에 통돌이 세탁기인 미니워시를 결합해, 세탁기 2대 가운데 1대만 사용할 수도 있고 2대를 동시에 쓸 수도 있는 제품이다.

트윈워시는 고가 모델의 경우 약 2,500달러로 미국 주요 유통점에서 판매되는 세탁기로는 가장 비싸다. 건조기와 함께 구입하면 5,000달러에 육박한다. 트윈워시는 당초 목표했던 판매량을 넘어서며 프리미엄 대표 세탁기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LG전자는 트윈워시 출시를 앞둔 대만에서는 유통 거래선의 요청과 고객들의 높은 관심을 반영해 이례적으로 사전 예약을 진행하고 있다.

LG전자 세탁기사업부장 전시문 전무는 “분리세탁과 동시세탁을 원하는 고객들의 니즈를 적극 반영한 트윈워시가 한국과 미국에서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라며 “트윈워시의 글로벌 출시 확대를 통해 전세계 세탁 문화를 지속 선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Related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