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조리시간 줄인 오븐으로 유럽 시장 공략

■ 조리 시간과 에너지 사용량 줄인 스피드 오븐 플러스, 유럽 국가 런칭
□ 예열 필요 없고 원적외선 이용해 조리시간 기존 대비 1/3로 단축
□ 자주 이용하는 용량 적용해 대용량 제품보다 에너지 사용량 40% 절약
■ 주방 가구장에 매립해서 사용 가능…빌트인 타입 선호하는 현지 니즈 반영
■ 오븐 사업에서 프리미엄 브랜드 구축하며 빌트인 사업 적극 확대할 계획
■ H&A사업본부장 조성진 사장 “현지 소비자들의 라이프스타일을 적극 반영한 제품을 바탕으로 유럽 오븐시장에서도 가전 명가의 위상을 이어갈 것” 강조

LG전자 직원이 프랑스 파리에 위치한 쇼룸에서 스피드 오븐 플러스를 소개하고 있습니다.

LG전자가 조리시간과 에너지 사용량을 줄인 스피드 오븐 플러스(Speed Oven+)를 출시하며 유럽 오븐 시장 공략을 강화한다.

LG전자는 최근 프랑스에 스피드 오븐 플러스를 출시한 데 이어 스페인 등으로 출시 국가를 확대할 계획이다. 스피드 오븐 플러스는 예열이 필요 없어 구동 즉시 조리를 시작하고 원적외선을 이용해 음식을 빠르게 조리한다. 기존 대용량 오븐에 비해 사용 시간을 1/3로 줄였다. 또, 1~2인분의 요리에 적합한 38리터 용량을 적용해 대용량 오븐에 비해 에너지 사용량도 40% 가까이 줄여준다.

LG전자가 조리 시간과 전기 사용량을 줄인 스피드 오븐 플러스를 유럽에 출시한 것은 철저한 고객 조사를 기반으로 하고 있다. LG전자가 자체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유럽 소비자들은 주중에는 주로 1~2인분의 음식을 요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은 대용량 오븐이 예열 시간이 길고 전기 사용량도 많다는 점을 불만으로 꼽았다.

LG전자는 빌트인에 대한 선호도가 높은 유럽 오븐 시장의 특성을 반영해 주방 가구장에 스피드 오븐 플러스를 매립해서 쓸 수도 있도록 했다.

LG전자는 유럽은 물론 글로벌 시장에서 오븐 사업을 강화해 프리미엄 이미지를 구축하면서 빌트인 사업을 지속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실제로 빌트인을 찾는 고객들은 주방 가전 패키지를 구매할 때 마음에 드는 오븐 브랜드에 맞춰 나머지 제품을 선택하는 경향을 보이고 있다.

LG전자 H&A사업본부장 조성진 사장은 “현지 소비자들의 라이프스타일을 적극 반영한 제품을 바탕으로 유럽 오븐시장에서도 가전 명가의 위상을 이어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Related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