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美 드럼세탁기 3분기 누적 1위

■ 드럼세탁기 매출액 기준 올해 3분기 누적 점유율 25.6%로 1위 유지
□ 3분기 점유율은 27.7%…미국 진출 이후 두 번째로 높은 분기 점유율
■ 900달러 이상 프리미엄 제품군에서 압도적 1위…올해 누적 점유율 31.4%
□ 3분기 프리미엄 점유율은 33.6%…시장의 1/3 이상을 차지
■ 다음달 미국에 트윈워시 출시해 프리미엄 시장 선도 지속
■ H&A사업본부장 조성진 사장 “글로벌 가전 시장의 최대 격전지인 미국에“ 트윈워시와 같은 혁신 제품으로 1위 자리를 더욱 굳건히 할 것” 강조

 올해 초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 2015에서 LG전자 모델들이 트윈워시 세탁기를 살펴보고 있습니다.

LG전자가 미국 드럼세탁기 시장에서 올해 3분기 누적 기준 1위를 유지했다.

미국 시장조사기관인 스티븐슨 컴퍼니(Stevenson Company)에 따르면 LG전자는 올해 3분기까지 드럼세탁기 브랜드별 매출액 기준 시장 점유율 25.6%로 1위 자리를 지켰다. 2위와는 약 5% 포인트 이상의 격차를 유지했다.

이번 3분기만의 드럼세탁기 점유율도 27.7%로 1위다. LG전자가 2003년 미국 시장에 드럼세탁기를 선보인 이후 분기 점유율 기준 두 번째로 높은 성적이다. 2위와의 격차는 6% 포인트 이상이다.

LG전자는 특히 900달러 이상의 프리미엄 제품군에서 올해 3분기까지 누적 점유율 31.4%를 기록해 압도적인 1위를 차지했다. 이는 2위 업체보다 두 배 가량 높은 수준이다. 이번 3분기에는 900달러 이상에서 33.6% 점유율로 프리미엄 시장의 1/3 이상을 차지했다.

LG전자는 미국 시장에 드럼세탁기를 출시한지 4년 만인 2007년부터 지난해까지 8년째 매출액 기준으로 드럼세탁기 시장 1위를 지키고 있다. 최근 2년은 연간 점유율이 25%를 상회한다.

LG전자는 다음달 미국에 트윈워시를 출시해 프리미엄 시장을 지속 선도할 계획이다. 최근에는 미국 유통업체가 트윈워시를 신속하게 배송해 달라는 요청에 대응하기 위해 화물선이 아니라 항공편을 이용했다. 국내에서 생산한 세탁기를 항공기로 수송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트윈워시는 LG전자가 세계 최초로 드럼세탁기 아래에 통돌이 세탁기를 결합한 제품이다. 두 대의 세탁기를 동시에 사용할 수 있고 각각 사용할 수도 있다. 국내에서는 지난 7월 말에 출시 후 기존 동급 용량 제품에 비해 월 평균 판매량이 4배에 이를 만큼 인기를 얻고 있다.

LG 드럼세탁기는 미국의 유력 컨슈머 매거진이 평가하는 신뢰성(Reliability) 항목에서 2009년부터 작년까지 6년 연속 1위 자리를 지키고 있다.

한편, LG 드럼세탁기는 6년 연속 글로벌 시장점유율 1위를 이어오고 있다. 지난해는 역대 최대인 14.7%의 시장점유율을 기록하며 프리미엄 세탁기의 대표 브랜드로 자리를 굳히고 있다.

LG전자 H&A(Home Appliance & Air Solution)사업본부장 조성진 사장은 “글로벌 가전 시장의 최대 격전지인 미국에서 트윈워시와 같은 혁신 제품으로 1위 자리를 더욱 굳건히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Related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