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세탁 성능 강화한 드럼세탁기 中 출시

■ 터보워시 기능으로 물 사용량 20%, 세탁 시간 24% 줄여
■ 스팀 기능으로 옷감 부드럽게 하면서 알러지 물질, 냄새 등 제거
■ 조작부 디스플레이에 터치방식 적용하고 15도 가량 눕혀 사용 편리
■ H&A사업본부장 조성진 사장 “차별화된 고객 가치를 제공하는 제품으로 중국 프리미엄 세탁기 시장을 선도할 것” 강조

중국 베이징 시내에 위치한 전자 매장에서 고객들이 LG전자 프리미엄 드럼세탁기 신제품을 살펴보고 있습니다.

LG전자가 물 사용량과 세탁 시간을 줄인 프리미엄 세탁기를 이달 중순 중국 시장에 출시한다.

LG전자가 내놓을 신제품은 8kg, 10.5kg 용량의 6종이다. 신제품은 강력한 물줄기를 옷감에 직접 분사해 세탁 성능을 높이는 터보워시(Turbo Wash) 기능을 더욱 강화했다. 기존 터보워시 적용 제품보다 물 사용량을 약 20% 절약하고 세탁 시간도 59분에서 45분으로 약 24% 줄였다. 또, 세탁통과 모터를 직접 연결해 제어하는 DD(다이렉트 드라이브(Direct Drive))모터를 적용해 소비전력과 소음을 낮췄다.

LG전자는 스팀 기능이 중국에서 선호도가 높다는 점을 감안해, 탈수 후 눌린 옷감에 스팀을 분사해 옷감을 부드럽게 해주는 ‘스팀 소프트너(Steam Softner)’ 기능을 새롭게 추가했다. 또, 스팀을 이용해 ▲알레르기 유발 물질을 제거하는 ‘알러지 케어’ ▲대장균과 곰팡이균을 제거하는 ‘제균 세탁’▲옷감의 냄새와 주름을 제거하는 ‘스팀 리프레시(Steam Refresh)’ 등의 기능도 적용했다.

LG전자는 사용 편의성도 한 층 강화했다. 조작부 디스플레이를 터치방식으로 적용하고 사용자 방향으로 15도 가량 눕혀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게 했다. 신제품은 눈에 잘 띄는 백색 LED를 적용해 동작 상태를 알려준다.

신제품 6종은 NFC(Near Field Communication)를 활용한 스마트 기능을 지원한다. 세탁기의 오작동이 의심되는 경우, 사용자가 스마트폰으로 ‘LG 스마트 세탁기’ 앱을 이용해 ‘스마트 진단’ 기능을 실행한 후, 전원이 켜진 세탁기의 전면부에 있는 ‘NFC태그온(Tag On)’ 표시에 갖다 대면 오작동 원인을 알 수 있다. 또, 필요한 세탁 코스를 스마트폰으로 다운로드 받은 후 세탁기에 설치해 사용할 수도 있다.

LG전자는 8kg 용량의 건조 겸용 제품 두 모델에는 ‘듀얼 건조 시스템’을 적용한다. ‘듀얼 건조 시스템’은 사용자가 필요에 따라 물이나 공기를 선택해 건조 시 발생하는 열을 식히는 기술이다. 사용자가 공기를 선택하면 물을 절약할 수 있고 물을 선택하면 사용 시간을 줄일 수 있다.

LG전자는 지난해 유럽 주요 국가와 러시아에 신제품을 선보인 데 이어 올해는 중국을 비롯한 아시아, 중남미 지역으로 확대 출시해 글로벌 시장 공략을 강화할 계획이다.

LG전자 H&A(홈어플라이언스&에어솔루션)사업본부장 조성진 사장은 “차별화된 고객 가치를 제공하는 제품으로 중국 프리미엄 세탁기 시장을 선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Related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