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작보다 넥밴드 길이 2cm 축소, 29g로 초경량화… 여성 신체 사이즈에 최적화
■ ‘화이트-골드’ 투톤 컬러와 버튼 3개로 심플한 디자인
■ VoLTE 통화, MEMs 마이크, 블루투스 4.1 등 최신 기능 지원

LG전자 모델이 'LG 톤플러스(HBS-500미니)'를 착용하고 포즈를 취하고 있는 모습입니다.

LG전자가 여성 소비자를 위해 길이와 무게를 줄인 ‘LG 톤플러스 헤드셋(HBS-500미니)’을 6일 출시했다.

‘HBS-500미니’는 기존 ‘LG 톤플러스’ 시리즈보다 넥밴드(Neckband, 목에 두르는 형태) 길이를 2cm 줄여 22cm로, 무게는 약 3g을 줄여 시리즈 중 가장 가벼운 29g을 완성했다. 상대적으로 목 둘레가 얇고 무게에 민감한 여성 고객에게 인체공학적으로 최적의 착용감을 제공한다.

LG전자는 이 제품에 심플한 디자인을 두루 적용했다. 화이트와 골드 두 가지의 간결한 색상을 입히고, 손이 많이 닿는 하단 부분은 사선무늬로 처리해 스크래치가 잘 나지 않게 했다. 또, 전원·통화·재생을 한 버튼에 통합해, 볼륨 업/다운 버튼 포함 단 3개의 버튼으로 모든 조작을 가능케 했다.

‘HBS-500’은 다양한 최신 기능도 지원한다. ‘블루투스 4.1’을 내장해 ‘블루투스 3.0’ 대비 낮은 전력으로 스마트폰과 연결해 사용할 수 있게 했다. 또, VoLTE(고품질 음성통화서비스) 통화가 가능하고, ‘MEMS(미세전자기계시스템, Micro Electro Mechanical System) 마이크’를 탑재해 소모전류를 낮추고 통화시 노이즈 제거 기능을 향상시켰다. 배터리는 통화시간 9시간/ 재생시간 7.5시간/ 대기시간 500시간을 지원한다.

LG전자는 ‘HBS-500’를 온라인(오픈마켓)에서 판매할 예정이다. 소비자 가격은 79,000원(VAT포함).

LG전자 한국영업본부 HE마케팅FD 허재철 상무는 “LG 톤플러스 시리즈 인기에 힘입어 올해도 소비자를 만족시킬 수 있는 다양한 제품을 선보일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