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올레드 TV 라인업 대폭 확대

“‘차원이 다른 올레드 TV’로 올레드 시대 연다”

■ ‘CES 2015’에서 ‘55형 울트라 올레드 TV’ 등 5개 시리즈 올레드 TV 7종 전시
■ 77형/65형/55형, 가변형/곡면/평면 등 다양한 크기와 형태로 선택폭 넓혀
■ TV/모니터 사업부장 이인규 전무 “더욱 확대된 올레드TV 라인업으로 고객 선택 폭을 넓혀 본격적인 올레드 TV 시장 개화를 주도할 것”이라고 강조

모델이 올레드TV 제품과 함께 포즈를 취하고 있습니다.

LG전자가 2015년 올레드TV 라인업을 대폭 확대하며 올레드 TV 대중화 시대를 연다.

LG전자는 오는 6일부터 4일간 美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최대 가전전시회 ‘CES 2015’에서 5개 시리즈 7종의 올레드TV*를 선보인다. 특히 지난해 8월 세계 최초로 선보인 77형/65형 울트라 올레드 TV에 이어, 이번에 55형 제품을 새롭게 공개함으로써 차원이 다른 ‘울트라 올레드 TV’ 라인업을 완성하게 됐다.

LG전자는 77형/65형/55형 등 다양한 크기에 가변형/곡면/평면 등 다양한 형태를 적용해 고객들의 올레드 TV 선택의 폭을 크게 넓혔다.

2015년형 ‘LG 올레드 TV’는 얇고 가벼운 기존 올레드 TV에 부품과 회로 부분의 부피를 줄인 ‘아트 슬림’ 디자인을 적용해, 기존 TV를 뛰어 넘은 예술품을 연상시킨다. 투명 스탠드를 적용해 화면이 공중에 떠있는 듯한 느낌으로 몰입감을 극대화했고, 평상시에 보이지 않는 후면부까지도 매끄럽게 처리해 완벽을 더했다.

또 세계적인 음향기기 회사인 하만카돈(harman/kardon)과의 협업을 통해 ‘울트라 서라운드 시스템’을 제공, 균형 있는 음향과 넓은 재생 대역으로 전문가 수준의 음질을 제공한다.

‘LG 올레드 TV’는 자체 발광 소자 특성에 기반해 무한대의 명암비, 빠른 응답속도, 넓은 시야각 등 기존 TV와는 차원이 다른 차세대 TV다. 각각의 소자가 빛을 명확히 제어해 완벽한 블랙 색상을 표현할 수 있다. 이를 통해 어두운 영역부터 밝은 영역까지 세밀하고 풍성한 색상 표현이 가능하고, LCD TV대비 1,000배 이상 빠른 응답속도로 잔상 없는 자연스러운 영상을 재현한다.

이번 전시회 주관사인 CEA(전미가전협회)는 LG전자 ‘가변형 올레드 TV(77EG9900)’, ‘곡면 올레드 TV(65EG9600)’, ‘평면 올레드 TV(55EF9500)’ 등 총 3개의 올레드 TV 에 대해 ‘CES 2015 혁신상’을 수여했다.

LG전자 TV/모니터 사업부장 이인규 전무는 “압도적 화질과 아트 슬림 디자인을 앞세운 올레드 TV는 기존 TV에서 경험할 수 없던 새로운 가치를 제공할 것”이라며 “더욱 확대된 라인업으로 고객선택의 폭을 넓혀 올해 올레드 TV 시장 확대를 본격적으로 주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Related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