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초경량 프리미엄 노트북 ‘그램’ 시리즈 누적 30만 대 돌파

“3분에 1대씩 팔리는 프리미엄 노트북”

■ 초경량 노트북 시장의 새로운 기준 제시
□ 지금까지 출시한 노트북 중 최단기간인 22개월만에 30만 대 판매 달성
□ 그램 돌풍 배경은 디자인, 성능, 편의 기능
■ 초경량 디자인과 강력한 성능 앞세워 시장선도
□ 한국기록원, 동급 최경량 공식 인증 … 휴대성 극대화.
□ 최신 CPU, IPS 디스플레이, 고밀도 배터리 등 강력한 성능 구현
□ 리더모드, 오픈부팅 등 차별화된 기능 탑재
■ 라인업 지속 확대, 적극적 프로모션 등 통해 프리미엄 노트북 시장 주도권 확대
■ LG전자 한국HE마케팅FD 허재철 상무, “고객으로부터 인정받은 그램 시리즈로 초경량 노트북 시장을 선도해 나갈 것”

모델이 LG트윈타워에서 그램 시리즈를 소개하고 있습니다.

LG전자 ‘그램’ 시리즈가 국내 프리미엄 노트북의 역사를 새로 쓰고 있다.

LG전자 초경량 프리미엄 노트북 ‘그램’ 시리즈가 출시 1년 10개월 만에 누적 판매량 30만 대를 돌파했다. ‘그램’이 3분에 1대씩 팔려 나간 셈이다. LG전자가 지금까지 출시한 노트북 가운데 가장 빠른 속도다.

LG전자는 얇고 가벼운 혁신적인 디자인뿐 아니라 강력한 성능과 독창적인 편의기능이 그램 돌풍의 배경으로 보고 있다.

LG전자는 ‘그램’의 외형 커버에 카본마그네슘, 리튬마그네슘 등 항공기에 쓰이는 신소재를 적용해 내구성을 높이면서도 제품 무게를 줄여 휴대성을 극대화했다. 한국기록원은 ‘그램 14’와 ‘그램 15’가 세계 시장에서 판매되는 같은 크기의 노트북 중 가장 가볍다고 인증했다.

얇고 가벼운 ‘그램’ 시리즈는 성능도 강력하다. LG전자는 ‘그램 14’에 인텔 5세대 CPU ‘코어 i7’를 탑재해 그래픽 성능을 4세대 CPU 대비 20% 이상 높였다. 최대 사용시간 10.5시간의 고밀도 배터리를 장착해 인천에서 미국 LA까지 가는 비행기 안에서 내내 사용하는 게 가능하다. 풀HD IPS 디스플레이는 어떤 각도에서도 깨끗하고 선명한 화질을 제공한다.

LG전자는 독특한 기능도 대거 탑재해 차별화된 가치를 부여했다. 전원을 누르지 않고도 노트북을 열면 자동으로 부팅되는 오픈부팅, 화면을 장시간 보더라도 눈의 피로도를 덜어 주는 리더모드, 비밀번호 대신 얼굴 인식을 통해 컴퓨터에 접속하는 페이스인 등은 재미와 편의를 동시에 제공한다.

LG전자는 내년에도 독보적인 IT기술로 한 층 강화된 성능을 탑재한 ‘그램’ 시리즈를 지속적으로 늘리고, 다양한 프로모션을 적극 전개해 나갈 예정이다.

LG전자 한국HE마케팅FD 허재철 상무는 “고객으로부터 인정받은 그램 시리즈로 초경량 노트북 시장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Related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