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21:9 모니터』 4년 연속 세계 1위

■ 2013년부터 지난해까지 4년 연속 판매량 1위 달성
□ 2016년 판매량 점유율 약 67%…21:9 모니터 시장 압도적 우위
■ 21:9 모니터 시장, 성장세와 대형화 빨라
□ 모니터 시장 정체에도 21:9 모니터는 작년 60% 성장
□ 지난해 21:9 모니터 시장 45%가 34인치 이상…2년 만에 2배 증가
■ 편리함 제공한다는 기본 원칙이 1위 비결
□ 멀티태스킹 업무, 게임 등에 탁월한 경험 제공
■ LG만의 차별화된 기술로 시장 지속 선도
□ 38인치 대화면으로 멀티태스킹에 최적화한 세계 최대 21:9 모니터
□ 1초에 최대 144장 화면 수 보여주는 21:9 게이밍 모니터
■ LG전자 IT BD 담당 장익환 상무, “한 번 사용해보면 기존 16:9 화면비 모니터를 다시 쓸 수 없을 만큼 편리한 ‘LG 21:9 울트라와이드 모니터’로 글로벌 시장을 지속 선도할 것”이라고 강조

LG전자가 전 세계 21:9 화면비 모니터 시장에서 2013년부터 2016년까지 4년 연속으로 1위를 차지했다. 'LG 울트라와이드 모니터'가 주도하는 21:9 모니터 시장은 빠른 속도로 성장하며 정체기에 접어든 모니터 시장에 새로운 성장 동력이 되고 있다. 21:9 모니터는 가로로 화면이 길어, 멀티태스킹, 게임 등에 탁월하다. LG전자 모델이 'LG 울트라와이드 모니터'를 시연하고 있다.

LG전자가 21:9 화면비 모니터 시장에서 4년 연속 세계 1위를 차지했다.

시장조사기관 IDC에 따르면, LG전자는 지난해 전 세계 21:9 모니터 시장에서 점유율 약 67%(판매량 기준)를 기록했다. 이로써 LG전자는 2013년부터 지난해까지 4년 연속으로 1위를 차지했다. 특히, ‘LG 울트라와이드 모니터’를 본격적으로 선보이기 시작한 2013년 1분기부터 16분기 동안 1위 자리를 단 한 번도 놓치지 않았다.

21:9 모니터 시장 규모는 지난해 판매량 기준으로 약 60% 늘며 90만 대를 넘어섰다. 글로벌 제조사들이 21:9 모니터 판매에 뛰어든 2013년과 비교하면 규모가 8배 이상이다. 21:9 모니터는 빠른 속도로 성장, 정체기에 접어든 모니터 시장에 새로운 성장 동력이 되고 있다.

21:9 모니터 시장은 대형화도 빠르다. 지난해 전 세계에서 판매된 21:9 모니터 가운데 45%가 34인치 이상이었다. 2년 전까지는 불과 20%가 채 안됐다. 전체 모니터 시장이 아직 21~24인치가 주류인 것과 비교하면 프리미엄화가 빠르다.

4년 연속 세계 1위 비결은 소비자들에게 편리함을 준다는 기본 원칙이 주효했다. ‘LG 울트라와이드 모니터’는 화면이 넓어서 멀티태스킹에 탁월하다. 예를 들어, 문서 창 2개와 인터넷 창 1개를 나란히 띄워놓고 볼 수 있고, 엑셀과 파워포인트를 한 화면에 띄워놓고 데이터를 분석하며 보고서를 작성할 수도 있다.

또, 사용자가 리그 오브 레전드, 배틀필드,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 FIFA온라인3, GTA5 등 21:9 화면비를 지원하는 게임을 실행하면 기존 16:9 모니터에서는 안 보이던 좌우 양쪽 부분까지 볼 수 있다. 보다 박진감 넘치는 게임을 즐길 수 있다.

LG전자는 차별화된 기술력을 앞세워 21:9 모니터 시장을 지속해서 선도할 계획이다. 21:9 모니터로는 세계 최대 크기인 38인치 ‘LG 울트라와이드 모니터(모델명: 38UC99)’는 WQHD+(Wide Quad High Definition+ 3,840×1,600) 디스플레이를 적용해 해상도가 풀HD(1,920×1,080)의 약 3배에 달한다. 화면 면적이 업무용으로 흔히 사용하는 16:9 화면비 24인치 모니터 2대를 나란히 붙여 사용할 때와 비슷하다.

게임에 최적화한 34인치 ‘LG 울트라와이드 게이밍 모니터(모델명: 34UC79G)’는 1초에 보여주는 화면 수가 최대 144장이다. 일반적인 모니터와 비교하면 2배가 넘어, 빠르게 움직이는 레이싱, 슈팅 게임 등의 화면을 부드럽게 보여준다.

LG전자 IT BD 담당 장익환 상무는 “한 번 사용해보면 기존 16:9 화면비 모니터를 다시 쓸 수 없을 만큼 편리한 ‘LG 울트라와이드 모니터’로 글로벌 시장을 계속해서 선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Related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