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超고화질 방송 수신칩 세계 첫 개발

■ 수신칩 하나로 ATSC 3.0기반의 지상파, 케이블, 모바일 방송 모두 수신
□ 기존의 지상파 방송, 케이블 방송과 모두 호환
□ 지상파 신호만으로 재난방송(EAS)과 방송정보안내(ESG) 이용
□ 시속 250km의 고속 열차 안에서도 고화질 방송 즐겨
■ 수신칩 내장한 TV도 이번 달 미국서 첫 공개
□ 16일 열리는 북미 최대 방송 전시회 NAB에서 차세대 방송 시연
■ LG전자 최고기술책임자(CTO) 안승권 사장, “차세대 방송 분야에서 앞선 기술력을 바탕으로 시청자들에게 차별화된 제품과 서비스를 지속 선보일 것”

LG전자가 차세대 초고화질 방송을 수신할 수 있는 칩(모델명: LG3307)을 세계 최초로 개발하며 차세대 방송 상용화 기술에서 한 발 더 앞서게 됐다. 이 수신칩이 내장된 TV만 있으면, 인터넷에 연결하지 않아도 재난방송을 보거나 방송정보안내 서비스와 같은 다양한 부가 서비스 이용이 가능하다. 모델이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LG전자가 세계 최초로 개발한 ATSC 3.0 수신칩을 소개하고 있다.

“손톱 크기 칩 하나로 지상파, 케이블, 모바일까지 수신

LG전자가 차세대 초고화질 방송을 수신할 수 있는 칩(모델명: LG3307)을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

LG전자는 차세대 방송 규격 ATSC 3.0 (Advanced Television System Committee 3.0)의 핵심기술인 루트(ROUTE, Real-time Object delivery over Unidirectional Transport)를 주도하고 있는 가운데, 수신칩 개발에 세계 최초로 성공하며 차세대 방송 상용화 기술에서 한 발 더 앞서게 됐다.

시청자는 LG전자가 개발한 수신칩을 내장한 TV만 있으면 별도의 셋탑박스가 없어도 울트라HD급의 초고화질 방송을 지상파TV로 즐길 수 있다.

이 수신칩은 현재 국내의 지상파 방송 규격은 물론 케이블 방송 국제 전송 규격인 QAM(Quadrature Amplitude Modulation)과도 호환된다.

ATSC 3.0 기반의 차세대 방송이 상용화되면 수신칩이 내장된 TV로 다양한 부가 서비스를 즐기는 것도 가능하다. 시청자들은 지상파 신호만 있으면 TV를 인터넷에 연결하지 않아도 재난방송(EAS, Emergency Alert System) 서비스를 통해 재난 지역에 대한 정보를 얻거나, 방송정보안내(ESG, Electronic Service Guide) 서비스를 이용해 현재 시청중인 채널의 프로그램 편성표를 확인할 수 있다.

LG전자가 개발한 수신칩은 모바일 방송 기술에서도 앞서 있다. 이 칩은 전파 수신율이 높아 시속 250km로 달리는 고속 열차 안에서도 모바일 고화질 방송을 끊김 없이 보여준다.

LG전자는 이달 16일부터 21일까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북미 최대 방송 전시회 NAB(National Association Broadcasters Show)에서 수신칩을 내장한 TV를 처음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또 국내외 방송사들과 함께 실제 방송 환경에서 초고화질 방송을 실시간으로 송수신하는 것은 물론, 다양한 부가 서비스도 시연할 계획이다.

LG전자 최고기술책임자(CTO) 안승권 사장은 “국내외 방송사와의 협력을 통해 방송 규격과 차세대 방송기술 상용화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며 “차세대 방송 분야에서 앞선 기술력을 바탕으로 시청자들에게 차별화된 제품과 서비스를 지속 선보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Related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