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차원이 다른 올레드로 프리미엄 상업용 디스플레이 시장 공략

■ 15일부터 17일까지 美 댈러스에서 열린 영상 가전 전시회 CEDIA 2016 참가
■ 올레드만의 강점 강조한 다양한 올레드 사이니지 선보여
□ 양면의 화면을 다르게 표시할 수 있는 양면형 사이니지

□ 55인치 올레드 사이니지 18대 연결해 만든 비디오월
■ 58:9 화면비의 86인치 울트라 스트레치도 소개
■ LG전자 미국법인장 조주완 전무 “올레드만의 차별화된 강점을 앞세워 프리미엄 상업용 디스플레이 시장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

LG전자가 최근 미국 댈러스(Dallas)에서 열린 영상가전 전시회 CEDIA 2016에 참가해 양면형, 비디오월 등 혁신적인 디자인의 올레드 사이니지를 선보였다. LG전자 부스를 방문한 관람객들이 55인치 올레드 사이니지 18장을 이어붙인 비디오월을 살펴보고 있다

LG전자가 차원이 다른 올레드 사이니지로 프리미엄 상업용 디스플레이 시장을 선도한다.

LG전자는 현지시간 15일부터 17일까지 미국 댈러스(Dallas)에서 열린 영상가전 전시회 CEDIA 2016에 참가해 양면(兩面), 비디오월 등 혁신적인 디자인의 올레드 사이지를 선보였다.

양면 올레드 사이니지는 앞쪽과 뒤쪽 모두에서 화면을 보여준다. 이 제품은 양쪽 화면을 각각 다르게 표시할 수 있어서 공항, 로비, 매장 입구 등 사람들이 붐비는 곳에서도 효율적으로 정보를 전달한다. 이를테면, 면세점에서 매장 안으로 들어가는 방향의 화면에는 상품 할인 정보를, 매장에서 나가는 방향의 화면에는 교환, 환불 정보 등을 보여줄 수 있다.

LG전자는 55인치 올레드 사이니지 18장을 이어붙인 비디오월도 선보였다. 이 제품은 쓰임새에 따라 필요한 만큼 확장할 수 있어 활용도가 뛰어나다.

올레드는 LCD에 비해 두께가 얇기 때문에 양면, 곡면 등 다양한 형태로 제작이 가능하다. 또, 어느 각도에서 보더라도 색의 왜곡이 없어서 상업용 디스플레이로서 탁월하다.

LG전자는 틈새 공간까지 활용할 수 있는 58:9 화면비율의 LCD 사이니지인 울트라 스트레치도 선보였다. 이 제품은 가로와 세로 길이가 각각 2,148mm, 335mm다. 건물 기둥에 세로 방향으로 길게, 혹은 천정에 가로 방향으로 넓게 설치하는 게 가능하다.

LG전자 미국법인장 조주완 전무는 “올레드만의 차별화된 강점을 앞세워 프리미엄 상업용 디스플레이 시장을 선도해 나갈 것” 이라고 강조했다.

Related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