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그램 15, 인간공학디자인상 수상

■ 사용자 중심의 디자인 인정받아 ‘최고 혁신상’ 수상
□ 가벼운 무게와 얇은 두께로 휴대성과 심미성 인정받아
□ 그램 시리즈만의 차별화된 편의성도 호평
■ ‘이지 TV’와 ‘엑스 붐’도 각각 최고제품상과 특별상 수상
■ LG전자 디자인센터장 노창호 상무, “앞으로도 LG만의 혁신적인 가치를 소비자들에게 지속적으로 전달할 것”

LG전자의 초경량 노트북 ‘그램 15’가 제16회 인간공학디자인상에서 ‘최고 혁신상(Best Innovation)’을 수상했다.인간공학디자인상은 대한인간공학회가 사용자의 관점에서 다양한 항목을 매년 평가해 수여하는 상으로‘그램 15’의 가벼운 무게와 얇은 두께 등 외형적인 아름다움뿐만 아니라 독창적인 편의 기능들을 높이 평가했다. 사진은 LG 그램 15 제품 사진

LG전자의 초경량 노트북 ‘그램 15’가 제16회 인간공학디자인상에서 ‘최고 혁신상(Best Innovation)’을 수상했다.

인간공학디자인상은 대한인간공학회가 사용자의 관점에서 사용 편의성, 효율성, 기능성, 안전성, 시장성 등 제품의 다양한 항목을 매년 평가해 수여하는 상이다. 1974년 설립된 대한인간공학회는 우리나라 최대의 산업공학 관련 학술단체다.

대한인간공학회는 ‘그램 15’의 가벼운 무게와 얇은 두께 등 외형적인 아름다움뿐만 아니라 독창적인 편의 기능들을 높이 평가했다.

LG전자는 더 가벼운 ‘그램 15’를 만들기 위해 LG만의 초경량 기술을 적용했다. 특히, ‘그램 15’의 외형 케이스에 경주용 자동차에 쓰이는 마그네슘 합금 소재를 적용해 15.6인치 큰 화면에도 무게는 980g에 불과하다.

LG전자는 16.8mm의 얇은 두께의 ‘그램 15’에 최신 USB 타입-C, USB 3.0, HDMI 등 5개의 포트를 적용해 별도의 연결 장치 없이도 마우스, 모니터 등 주변 기기와 바로 연결할 수 있게 편의성을 높였다.

‘그램 15’는 전원을 누르지 않고도 노트북을 열면 자동으로 전원이 켜지는 ‘오픈부팅’, 눈의 피로도를 덜어 주는 ‘리더모드’, 비밀번호 대신 얼굴을 인식해 잠금을 해제하는 ‘페이스인’ 등 재미와 편의를 동시에 제공한다.

LG전자는 편리한 리모컨과 큰 글씨 등으로 누구나 쉽고 편리하게 쓸 수 있는 ‘이지(easy) TV’(모델명: LF6070)와 DJ기능을 갖춘 고출력 오디오 ‘엑스 붐(X-Boom)’(모델명: OM7560)으로 각각 ‘최고 제품상(Best of Best)’과 ‘특별상(Special Award)’을 수상했다.

LG전자 디자인센터장 노창호 상무는 “고객들에게 차별화된 제품을 선보이기 위한 노력들이 인정받은 결과”라며 “앞으로도 LG만의 혁신적인 가치를 소비자들에게 지속적으로 전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Related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