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이로 만든 ‘LG 그램 15’, 동영상 인기몰이

■ ‘LG 그램 15’ 페이퍼 아트 영상, 한 달 만에 조회수 350만 뷰 돌파
□ 유튜브 조회수 100만 뷰, 페이스북 150만 뷰 등 SNS에서 화제
■ ‘내가 만드는 그램’ 이벤트 응모작도 100건 넘어
□ 전문가도 100시간 이상 걸린 페이퍼 아트에 네티즌들의 유쾌한 도전 이어져
□ 개성 넘치는 응모작들의 높은 완성도에 전문가들도 감탄
■ LG전자 HE마케팅커뮤니케이션FD 허재철 상무, “고객과 함께 할 수 있는 다양한 이벤트로 국내 노트북 시장의 돌풍을 이어갈 것”

LG전자가 지난달 22일 회사 홈페이지와 유튜브 등에 공개한 ‘페이퍼 그램’ 동영상이 한 달 만에 조회수 350만 뷰를 돌파했다. LG전자가 제공한 도면을 활용해 만든 개성 넘치는 작품들도 화제다. 페이퍼 아트 전문가도 ‘페이퍼 그램’을 만드는데 100시간 이상이 걸린 어려운 작업이었지만, 이벤트에 접수된 응모작만 100건이 넘는다.

LG전자의 프리미엄 노트북 ‘그램 15’를 종이로 똑같이 만든 ‘페이퍼 그램’이 국내 네티즌들을 사로잡고 있다.

LG전자가 지난달 22일 회사 홈페이지와 유튜브 등에 공개한 ‘페이퍼 그램’ 동영상((http://bit.ly/1P7sA8t)이 한 달 만에 조회수 350만 뷰를 돌파했다. 유튜브와 페이스북 각각 100만 뷰, 150만 뷰를 넘으며 SNS에서 호응을 끌어내고 있다.

‘페이퍼 그램’은 외부 단자부터 내부의 반도체 칩셋까지 ‘그램 15’와 똑같이 종이로 만들었는데도 무게는 980g의 실제 제품과 비슷하다. LG전자는 ‘그램 15’의 무게가 종이와 접착제만으로 제작된 ‘페이퍼 그램’ 만큼 가볍다는 것을 강조하기 위해 이 영상을 제작했다.

LG전자가 진행하고 있는 ‘내가 만드는 그램’ 이벤트도 인기다. 페이퍼 아트 전문가도 ‘페이퍼 그램’을 만드는데 100시간 이상이 걸린 어려운 작업이었지만, 이벤트에 접수된 응모작만 100건이 넘는다.

LG전자가 제공한 도면을 활용해 만든 개성 넘치는 작품들이 네티즌들의 호평을 받았다. 도면을 더 축소해 손바닥만 한 크기로 만든 작품, 화려한 색상의 플라스틱을 입힌 작품, 외관 색상은 물론 스티커까지 똑같이 만든 작품 등의 완성도에 전문가들도 놀랐을 정도다.

LG전자는 응모작들 가운데 창의성, 완성도, 네티즌의 호응도 등을 고려해 이달 29일에 우수작을 발표한다. LG전자는 우수작을 선정해 ‘그램 15’, ‘21:9 울트라와이드 모니터’, ‘롤리 키보드’ 등 푸짐한 경품을 증정할 계획이다.

LG전자 한국HE마케팅FD 허재철 상무는 “그램만이 선사할 수 있는 차별화된 가치를 고객들이 함께 즐길 수 있도록 이번 이벤트를 마련했다”며 “고객과 함께하는 다양한 이벤트로 그램의 돌풍을 이어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최근 미국시장에 출시된 ‘그램 15’는 현지에서도 호응을 얻고 있다. 美 유력 IT 매체 슬래시기어(Slash Gear)는 “매우 얇고 가벼워 일상생활에 적합한 제품”이라고 호평했다. 美 IT 전문매체 PC월드도 “이보다 더 가벼운 15인치 노트북은 없다”면서도 IPS패널의 우수한 시야각, 밝은 화면, 긴 배터리 수명 등 성능 또한 뛰어나다고 평가했다.

Related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