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지스타 2016’에 게임용 IT 기기 대거 선보인다

■ 17일부터 4일간 부산 벡스코에서 열리는 국내 최대 게임 쇼 참가
□ 360제곱미터 규모 부스 마련
■ 최고의 게임 환경 제공하는 다양한 제품 전시
□ 응답속도 1ms, 초당 화면 144장, 21:9 화면비의 울트라와이드 게이밍 모니터
□ 인텔 7세대 CPU 적용한 울트라 PC
■ 게이밍 모니터와 고성능 노트북의 진가 경험할 수 있는 체험존 마련
□ V20의 생생한 음질을 즐길 수 있는 체험존도 운영
■ 관람객과 프로게이머의 게임 대결, 코스프레 등 다양한 이벤트 진행
■ LG전자 한국HE마케팅FD 담당 허재철 상무 “게임의 재미와 몰입감을 높여주는 IT 기기들로 고객들에게 최고의 경험을 제공할 것” 강조

: LG전자가 17일부터 나흘간 부산 벡스코에서 열리는 국내 최대 게임 축제 '지스타(G-STAR) 2016'에서 울트라와이드 게이밍 모니터, 고성능 울트라 PC 등 게임에 최적화한 제품들을 대거 선보이고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한다. 코스프레 이벤트에 참가하는 모델들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LG전자가 17일부터 나흘간 부산 벡스코에서 열리는 국내 최대 게임 축제 ‘지스타(G-STAR) 2016’에서 최고의 게임 환경을 선보인다.

LG전자는 360제곱미터(m2) 규모의 부스에 울트라와이드 게이밍 모니터, 초경량 노트북 그램, 고성능 울트라 PC 등 게임에 최적화한 제품을 직접 체험할 수 있는 전시존을 마련한다. 부스 중앙에는 가로 6.5m, 세로 3.6m의 초대형 전광판으로 게임 영상, 게임 정보 등을 보여주고, 다양한 이벤트도 열 예정이다.

34인치 울트라와이드 게이밍 모니터(모델명: 34UC79G)는 1초에 최대 144장의 화면을 보여줘 빠른 움직임을 부드럽게 표현한다. 1미리세컨드 모드(1ms Motion Blur Reduction)는 빠르게 움직이는 슈팅 게임의 화면도 잔상 없이 표현한다. 또, 21:9 비율의 화면은 기존 16:9 화면비 모니터에서는 보이지 않던 양쪽 끝의 화면까지 보여줘 유리하다. 예를 들어 레이싱 게임을 즐길 때 양쪽 끝에서 추월을 시도하는 상대편을 미리 발견하고 대처할 수 있다.

그램 15는 15.6인치 대화면임에도 무게가 980g에 불과, 세계에서 가장 가벼운 15인치대 노트북이다. 풀HD IPS패널을 채택해 어느 각도에서도 깨끗하고 선명한 화질을 보여준다. 또, 세계적인 오디오 명가 울프슨(Wolfson)의 기술로 고음질의 사운드를 제공한다.

LG전자는 게임 개발 회사 네오플과 손잡고 울트라와이드 게이밍 모니터, 고성능 노트북인 울트라 PC(모델명: 15U470) 등을 사용해볼 수 있는 체험존도 운영한다. 울트라 PC에는 그래픽 성능이 한 층 좋아진 인텔의 7세대 코어 i7을 적용했다. 고객들은 세계 5억명이 즐기는 던전앤파이터, 사이퍼즈 등의 인기 게임을 직접 즐기며 LG전자 IT 기기의 진가를 경험할 수 있다.

LG전자는 쿼드 DAC을 적용한 스마트폰 V20, 블루투스 헤드셋 톤플러스 등의 생생한 음질을 체험해볼 수 있는 부스도 함께 운영한다.

LG전자는 다양한 이벤트도 마련했다. 관람객들이 던전앤파이터, 사이퍼즈 프로게이머와 직접 대결해보는 게임 이벤트 외에도, 게임에 등장하는 캐릭터를 흉내낸 코스프레 행사, 게임의 음성을 녹음한 성우들이 게임 스토리를 재미있게 각색해서 들려주는 이벤트 등을 진행한다.

LG전자 한국HE마케팅FD 담당 허재철 상무는 “게임의 재미와 몰입감을 높여주는 IT 기기들로 고객들에게 최고의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Related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