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1초에 화면수 최대 120장” 세계 첫 HFR 적용 HDR 방송 실시간 시연

■ IFA 2016에서 세계 최초로 HFR 적용한 HLG 방송 실시간 시연
□ 초당 화면수 최대 120장…빠른 움직임도 또렷하게 표현
□ 기존 HDR의 한계 극복… 일반 TV로도 HDR 영상을 수신해 일반 화질로 감상
□ 영국 BBC, 유럽방송연합 EBU, 유럽 최대 위성방송 사업자 ASTRA 등과 협업
■ HDR10, 돌비비전 등 다양한 HDR 영상도 함께 시연
■ HE사업본부장 권봉석 부사장 “HDR10, 돌비비전, HLG 등 다양한 규격의 HDR 영상을 보여주는 기술로 글로벌 프리미엄 TV시장을 선도할 것” 강조

: LG전자가 내달 2일 독일 베를린에서 개막하는 IFA 2016에서 영국의 BBC, 유럽방송연합(EBU, European Broadcasting Union) 등과 협업해 세계 최초로 1초에 화면수가 최대 120장인 고화질 HDR 방송을 실시간으로 시연한다. 초당 화면수가 많아지면 달리는 육상선수의 발과 같은 빠른 움직임도 또렷하게 볼 수 있다.

LG전자가 TV 제조사로는 처음으로 1초에 화면수(프레임)가 최대 120장인 고화질 HDR 방송을 실시간으로 시연한다.

LG전자는 내달 2일 독일 베를린에서 개막하는 IFA 2016에서 英 방송사BBC, 유럽방송연합(EBU, European Broadcasting Union), 유럽 최대 위성방송 사업자 아스트라(ASTRA) 등과 협업해 세계 최초로 HFR(High Frame Rate)를 적용한 HLG(Hybrid Log Gamma) 방송을 실시간으로 시연한다.

HFR로 제작한 영상은 초당 화면수가 최대 120장이다. 대부분 초당 24장으로만들어지는 영화와 비교하면 초당 화면수가 5배 많다. 1초에 보여줄 수 있는 화면수가 많아지면 달리는 육상선수의 빠른 발도 또렷하게 볼 수 있다.

HLG는 영국의 BBC와 일본의 NHK 등이 공동으로 개발한 차세대 HDR 방송 규격이다. 기존 HDR 규격으로 만든 콘텐츠는 HDR 기능이 있는 TV에서만 제대로 볼 수 있는 데 비해 HLG 규격으로 만든 HDR 콘텐츠는 HDR 기능이 없는 일반 TV에서도 일반 화질로 볼 수 있다.

방송사가 HLG를 이용하면 기존처럼 일반 TV를 위한 영상과 HDR 영상을 각각 전송하지 않고 HDR 영상만 내보내면 돼 주파수를 효율적으로 사용할 수 있다. 이런 장점 때문에 일본은 HDR 위성방송 표준 규격으로 HLG를 채택했고, 유럽에서도 지상파 UHD 방송 표준 규격으로 선정될 가능성이 높다.

LG전자는 IFA 2016에서 울트라 올레드 TV로 HLG를 비롯해 돌비비전(Dolby VisionTM), HDR 10 등 다양한 규격의 HDR 영상을 시연한다.

HDR는 영상의 어두운 부분과 밝은 부분의 차이를 더 크게 만들어 생생한화면을 만든다. 올해 TV 제조사는 물론, 방송, 콘텐츠 업계에서 대세로 떠오르는 기술이다. 특히 올레드 TV는 픽셀 하나 하나가 스스로 빛을 내기 때문에 완벽한 블랙을 구현할 수 있어 HDR 효과를 제대로 구현한다.

LG전자 HE사업본부장 권봉석 부사장은 “돌비비전, HDR10, HLG 등 다양한 규격의 HDR 영상을 보여주는 기술로 글로벌 프리미엄 TV 시장을 선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Related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