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올레드, 글로벌 사이니지 시장 공략 강화

■ 현지시각 8일부터 사흘간 美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인포콤 2016’ 참가
□ 세계 최대 AV 전시회…전 세계 108개 국가 1,000여 개 업체 참여
■ 차원이 다른 올레드의 강점 앞세워 새로운 솔루션 제시
□ 정확한 색, 완벽한 시야각 등 압도적 화질 내세워
□ 물결형, 앞뒤 양면형, 아치형 등 파격적인 형태 선보여
■ 공간활용도 뛰어난 58:9 화면비의 ‘울트라 스트레치’ 선보여
■ 직관적이고 사용 편의성 뛰어난 ‘웹OS’ 기반의 다양한 솔루션 소개
■ LG전자 ID사업부장 권순황 부사장, “화질과 편의성을 모두 갖춘 솔루션으로 상업용 디스플레이 시장에서도 차원이 다른 제품과 서비스를 제공할 것”

올레드는 기존까지 주로 사용하던 LCD 패널에 비해 두께가 얇고, 곡면 형태의 디스플레이를 구현하는 것도 가능하다. LG전자는 이 같은 올레드의 장점을 활용해 현지 시각 8일부터 사흘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AV 전시회 ‘인포콤 2016(InfoComm 2016)’에서 물결 형태의 파격적 사이니지를 선보였다. 모델이 LG전자 물결형 올레드 사이니지를 소개하고 있다.

LG전자가 차원이 다른 올레드로 상업용 디스플레이 시장 공략을 강화한다.

LG전자는 현지 시각 8일부터 사흘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AV 전시회 ‘인포콤 2016(InfoComm 2016)’에 참가했다. 이번 전시회에는 전 세계 108개 국가의 1,000여 개 업체가 참여했다.

LG전자는 300㎡ 규모의 전시부스를 마련해 ▲차원이 다른 올레드 사이니지, ▲58:9 화면비로 공간 활용도를 높인 ‘울트라 스트레치’, ▲쉽고 직관적인 사이니지 플랫폼 ‘웹OS’를 적용한 솔루션 등 다양한 상업용 디스플레이 제품과 서비스를 선보였다.

LG전자는 이번 전시회에서 LCD와는 차원이 다른 올레드의 강점을 앞세웠다. 올레드는 백라이트 없이 화소 하나하나가 스스로 빛을 내기 때문에 색을 정확하게 표현할 수 있다. 또 올레드는 어느 각도에서 보더라도 색의 왜곡이 없어 넓은 공간에서 많은 사람들이 보는 상업용 디스플레이로서 탁월하다.

올레드는 기존까지 주로 사용하던 LCD 패널에 비해 두께가 얇고, 곡면 형태의 디스플레이를 구현하는 것도 가능하다. LG전자는 이 같은 올레드의 장점을 활용해 물결 형태, 아치(Arch)형 등 기존에 볼 수 없었던 형태의 제품들도 선보였다. 얇은 두께에도 제품의 앞쪽과 뒤쪽에서 동시에 화면을 볼 수 있는 양면 사이니지도 관람객들로부터 주목을 받았다.

LG전자는 58:9 화면비율의 LCD 사이니지 ‘울트라 스트레치(모델명: 86BH5C)’도 선보였다. 이 제품은 가로와 세로가 각각 2,148mm, 335mm로 세로 방향으로 길게 혹은 가로 방향으로 넓게 사용할 수 있다. LG전자는 울트라 스트레치 27대를 활용해 공항이나 기차역의 안내판, 매장의 디지털 광고판 등 좁은 공간을 효율적으로 활용한 사례들을 연출했다. 이 제품은 울트라HD 해상도를 갖춰 큰 화면에서도 또렷한 화질로 다양한 정보를 보여줄 수 있다.

LG전자는 스칼라(Scala), 인더스트리 웨펀(Industry Weapon), 가우디(Gauddi) 등 세계 유수의 상업용 디스플레이 소프트웨어 업체들과 손잡고 직관적이고 사용이 편리한 플랫폼 ‘웹OS’를 활용한 솔루션들을 선보였다. ‘웹OS’를 탑재한 사이니지는 무선인터넷(Wi-Fi)을 통해 스마트폰, 태블릿 등 스마트 기기와 연동된다. 예를 들어, 편의점에서는 ‘웹OS’를 탑재한 사이니지를 활용해 스마트폰으로 할인 상품에 대한 정보를 수시로 변경할 수 있다.

LG전자 ID사업부장 권순황 부사장은 “화질과 편의성을 모두 갖춘 솔루션으로 상업용 디스플레이 시장에서도 차원이 다른 제품과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Related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