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월드 IT쇼 2017’ 참가

■ 24일부터 27일까지 코엑스서 전략제품 대거 선보여
■ ‘LG 시그니처 올레드 TV W’, 대한민국 멀티미디어 기술대상 대통령상 수상
■ ‘올레드 TV’, ‘슈퍼 울트라HD TV’ 등 압도적 화질의 프리미엄 TV로 눈길
■ ‘올레드 사이니지’ 앞세워 혁신적인 상업용 디스플레이 솔루션 제시
■ 탁월한 내구성과 최적의 편의성 갖춘 ‘LG G6 ‘ 체험존 마련

'LG 시그니처 올레드 TV W'가 24일부터 코엑스에서 열린 '월드 IT쇼 2017'에서 '대한민국 멀티미디어 기술대상 대통령상'을 받았다. LG전자 HE사업본부장 권봉석 부사장(오른쪽)이 최양희 미래창조과학부 장관(왼쪽)으로부터 상패를 받고 있다

LG전자가 24일부터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리는 국내 최대 IT 전시회 ‘월드 IT쇼 2017’에 참가해 전략제품을 대거 선보였다.

LG전자는 이번 전시회에 ‘LG SIGNATURE(시그니처) 올레드 TV W’, 나노셀 기술을 적용한 ‘슈퍼 울트라HD TV’, 전략 스마트폰 ‘LG G6’ 등을 전시했다.

■ ‘LG 시그니처 올레드 TV W’, 멀티미디어 기술대상 대통령상 수상

‘LG 시그니처 올레드 TV W’는 24일 오전 행사장에서 열린 제24회 대한민국 멀티미디어 기술대상 시상식에서 대통령상을 수상했다. 시상식에는 LG전자 HE사업본부장 권봉석 부사장이 참석했다.

이 제품은 벽과 하나되는 월페이퍼 디자인의 TV다. 설치 시 두께가 4mm(65형 기준)도 채 안돼 마치 그림 한 장이 벽에 붙어 있는듯한 느낌을 준다. 화면 이외의 요소를 철저히 배제해 미니멀리즘 디자인이 구현한 아름다움의 극치를 선사한다.

LG전자는 월페이퍼 디자인을 완성하기 위해 화면을 제외한 모든 부품과 스피커를 별도의 ‘이노베이션 스테이지’로 분리했다. 이노베이션 스테이지는 4개의 일반 스피커와 2개의 우퍼 스피커 포함한 4.2채널 스피커를 탑재했다.

이 제품은 美 돌비社의 첨단 입체음향 시스템인 ‘돌비 애트모스(Dolby ATMOS)’를 지원한다. 돌비 애트모스는 화면에 나오는 사물의 움직임이나 위치에 따라 소리가 사용자의 앞이나 뒤, 위에서 들리는 것처럼 생생한 입체음향을 만들어 준다. 예를 들어 주인공의 머리위로 비행기가 날아갈 때, 소리가 시청자의 머리 위쪽에서 들리도록 해줘 더욱 입체적이고 사실적인 공간감을 제공한다.

‘LG 시그니처 올레드 TV W’는 올해 초 세계 최대 가전 전시회인 ‘CES 2017’에서 모든 출품작 중 단 한 개 제품만 받을 수 있는 ‘최고상(Best of the Best)’을 수상한 바 있다. 이번에 정보통신기술(ICT) 분야 국내 최고 권위의 멀티미디어 기술대상 대통령상을 수상하며 현존 최고의 TV임을 입증했다.

■ ‘올레드 TV’, ‘슈퍼 울트라HD TV’ 등 압도적 화질의 프리미엄 TV로 눈길

LG전자는 ‘울트라 올레드 TV’, ‘슈퍼 울트라HD TV’ 등 프리미엄 TV를 전시해 압도적인 화질을 자랑한다.

‘LG 울트라 올레드 TV’는 백라이트 없이 스스로 빛을 내기 때문에 색을 정확하게 표현할 수 있어 자연색에 가장 가까운 화질과 완벽한 블랙을 구현한다. 또 올레드는 빛샘 현상이 없어 관람객들이 어느 각도에서 보더라도 색의 왜곡이 없다.

‘나노셀(Nano Cell)’ 기술을 탑재한 ‘슈퍼 울트라HD TV’는 색정확도와 색재현력을 높인 LCD TV 최상위 라인업이다.

‘나노셀’은 약 1나노미터(nm) 크기의 미세한 분자구조를 활용한 기술이다. 극미세(極微細) 분자들이 색의 파장을 정교하게 조정해 한 층 정확한 색을 표현해준다. ‘나노셀’을 적용한 ‘슈퍼 울트라HD TV’는 사용자가 화면을 정면에서 볼 때와 측면에서 볼 때 색재현력과 색정확도의 변화가 거의 없다.

■ ‘올레드 사이니지’ 앞세워 혁신적인 상업용 디스플레이 솔루션 제시

LG전자는 세계 최고의 화질 기술을 바탕으로 차별화된 디스플레이 솔루션도 대거 전시했다.

‘올레드 월페이퍼 사이니지’는 설치했을 때 벽과 하나 되는 디자인으로 차원이 다른 고급스러운 연출이 가능하다.

‘올레드 오픈프레임(Open Frame) 사이니지’는 다양한 설치 현장에 맞춤형으로 곡률을 적용할 수 있다. 예를 들어, 미세하게 휘어있는 경기장 벽에도 제품이 들뜨지 않도록 곡률을 맞출 수 있다.

올레드 사이니지는 백라이트가 없어 기존 LCD에 비해 두께가 얇고 곡면 형태의 조형물 제작이 가능하다. 특히, LCD와 달리 빛샘 현상이 없고, 어느 각도에서 봐도 왜곡 없이 정확한 색을 구현하기 때문에 사이니지 제작에 적합하다.

LG전자는 공간활용성이 뛰어난 LCD 사이니지인 ‘울트라 스트레치’도 전시했다. ‘울트라 스트레치’는 86형 58:9 화면비, 88형 32:9 화면비를 갖춘 제품으로 가로 혹은 세로 방향으로 길게 사용할 수 있다. 공항, 지하철, 은행 등의 안내판, 매장의 디지털 광고판 등 한 번에 많은 정보를 표시해야 하는 곳에 적합하다.

■ ‘21:9 모니터’, ‘올데이 그램’ 등 전략 IT 제품 전시

LG전자는 21:9 화면비의 34형 ‘LG 울트라 와이드 게이밍 모니터(모델명: 34UC89G)’와 32형 ‘LG 4K HDR 모니터(모델명: 32UD99)’ 등 다양한 모니터 라인업을 선보였다. LG전자의 21대9 화면비 모니터는 지난 2013년부터 4년 연속 판매량 1위를 지키고 있다.

이 외에도 한 번 충전으로 최대 24시간 사용이 가능한 노트북 ‘올데이 그램’, 휴대성과 디자인을 모두 갖춘 포터블 스피커, 스마트폰으로 찍은 사진을 출력할 수 있는 휴대용 포토 프린터 ‘포켓포토’, 4개의 외장 스피커와 진동 기능을 갖춘 ‘톤 플러스 스튜디오’, 완전 무선 이어폰 타입의 ‘톤플러스 프리’ 등 전략 IT 제품을 전시한다.

■ 탁월한 내구성과 최적의 편의성 갖춘 ‘LG G6’ 체험존 마련

LG전자는 전략 스마트폰 ‘LG G6’를 직접 경험할 수 있는 체험존도 마련했다.

LG G6는 ▲최적의 그립감과 대화면을 동시 구현한 세계 최초 18:9 화면비 5.7인치 ‘풀비전 디스플레이’ ▲넓은 풍경 등 촬영에 유리한 광각에도 고화소를 적용해 더욱 진화된 ‘전•후면 광각 카메라’ ▲더욱 깨끗한 음질로 하이파이 음원을 즐길 수 있는 신형 ‘하이파이 쿼드 DAC’ ▲‘카툭튀’를 없앤 매끈한 디자인 등 차별화된 장점으로 호평 받고 있다.

특히, ‘LG G6’는 군 작전을 수행하기에도 충분한 탁월한 내구성과 국제 기준보다 훨씬 철저한 검증을 거친 배터리 안전성 등 뛰어난 품질로 주목 받고 있다. 낙하는 물론 고온 및 저온, 습도, 열충격, 염수분무까지 총 14개에 달하는 미국 국방부 인정 테스트를 ‘통과(Pass)’해 군사 표준 규격 ‘MIL-STD 810G’을 획득한 바 있다.

Related Post